국제관함식 참석한 문 대통령…"국제관함식은 평화 알리는 뱃고동 소리"
국제관함식 참석한 문 대통령…"국제관함식은 평화 알리는 뱃고동 소리"
  • 박재형 기자
  • 승인 2018.10.11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앞바다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 관함식에 참석해 '일출봉함' 함상에서 연설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앞바다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 관함식에 참석해 '일출봉함' 함상에서 연설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박재형 기자] 제주에서 열린 ‘2018 국제관함식’ 행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제주도가 세계 해군의 화화합과 우정의 장이 되고 제주의 바다가 평화의 바다를 위한 협력의 장이 됐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1일 오후 제주도 서귀포 앞바다의 일출봉함에서 연설을 통해 “제주도 해군기지를 전쟁의 거점이 아닌 평화의 거점으로 만들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바다의 역사는 도전의 역사이자 희망의 역사이다”며 “우리는 바다에서 경쟁하고 공존하며 바다는 우리의 희망이다”고 말했다.

이어 “위대한 평화를 상징하는 드넓은 바다는 영유권과 관활권 분쟁 등 전쟁의 화염으로 휩싸였다”며 “이 자리에 함께 한 세계의 해군 장병 여러분이 세계의 바다를 안전하게 만들고 있는 주인공이다”고 강조했다.

남·북 문제에 대한 문 대통령의 발언도 있었다. 문 대통령은 “남과 북은 이제 군사적 대결을 끝내기로 선언했고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한 여정을 시작했다”며 “평화로 가는 길은 결코 순탄하지 않겠지만 대한민국은 그 길을 끝끝내 갈 것이다”고 약속했다.

또 “평화와 번영이라는 목적지에 도달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것이 강한 국방력이다”며 “대한민국 해군이 한반도의 평화를 넘어 동북아와 세계평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더욱 강하게 만들어나갈 것이다”고 강조했다.

제주도 해군기지로 인한 제주도민들의 아픔에 대한 위로도 잊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강정 마을 주민들의 고통과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국제 관함식이 지역 주민과 해군이 상생하는 계기가 되어 새로운 이정표로 남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오늘 국제 관함식은 한반도 평화를 알리는 뱃고동 소리가 될 것입니다.”며 “오늘 관함식에 참석한 모든 함선과 장병들이 모국의 항구로 귀항할 때까지 안전하고 행복하길 기원한다”는 말로 연설을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