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소 레볼루션’, 사전예약 개시…12월 출시
‘블소 레볼루션’, 사전예약 개시…12월 출시
  • 팽동현 기자
  • 승인 2018.10.11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왼쪽부터) 넷마블 강지훈 사업본부장, 권영식 대표, 체리벅스 정철호 대표, 장현진 개발총괄
(왼쪽부터) 넷마블 강지훈 사업본부장, 권영식 대표, 체리벅스 정철호 대표, 장현진 개발총괄

[한스경제 팽동현 기자] ‘블레이드&소울’이 모바일로 재탄생한다. 무협 RPG 신작을 기다려온 이들에게도 희소식이다.

11일 넷마블이 체리벅스에서 개발하고 자사가 서비스 예정인 모바일 MMORPG ‘블레이드&소울(블소) 레볼루션’의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블소 레볼루션’은 이날 정오부터 사전등록 및 캐릭터명 선점 이벤트를 개시했으며, 오는 12월 6일 국내 출시 예정이다.

하반기 최대 기대작 중 하나로 꼽히는 ‘블소 레볼루션’은 엔씨소프트의 인기 PC온라인게임 ‘블소’의 IP(지식재산권)를 활용, 원작의 방대한 세계관과 콘텐츠를 모바일로 재해석한 작품이다. ‘언리얼엔진4’ 기반의 풀3D 그래픽과 고품질 시네마틱 연출을 제공하고, 원작의 시나리오와 경공·비무 등 특유의 시스템도 이어받았다. 시나리오의 경우 현재는 PC온라인과 동일하지만, 향후 일정 시점에서 분기를 계획하고 있다.

원작의 특징 중 하나인 ‘경공’은 모바일 환경에 맞춰 버튼 2개의 간편한 조작으로 자유롭게 이동하며 다양한 뷰를 감상할 수 있도록 구현됐다. 대전격투게임과 유사한 느낌으로 무공 연계 및 스킬을 사용하면서 이동할 수 있는 무빙 액션의 특성도 그대로 담았다. 차별화된 콘텐츠 중 하나인 ‘대규모 오픈 필드 세력전’은 각 서버 별 최대 500대 500의 실시간 전투를 즐길 수 있게 해준다.

‘블소 레볼루션’은 고레벨의 전유물이 아니라 함께 즐길 수 있는 MMORPG를 목표로 ‘커뮤니티’ 기능도 강화했다. 사냥이나 전투 등의 활동 중에도 일정기간 마을로 돌아와 휴식을 취해야 하는 ‘컨디션 시스템’을 도입, 마을을 기반으로 문파를 거쳐 세력으로 발전될 수 있도록 구성했다. 또한 세력전에서는 비교적 약한 아군을 지키는 게 승리와 직결된다는 설명이다.

강지훈 넷마블 사업본부장은 “‘리니지2 레볼루션’이 모바일 MMORPG 시장을 개척했다면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은 차세대 모바일 MMORPG 시대를 열어나갈 작품”이라며 “‘레볼루션’은 이전의 가치를 뛰어넘는 것이라 본다. 국내를 넘어 글로벌에서 최고의 성과 만들어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