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2018 렛츠런 국민드림주간’으로 나눔 문화 확산
한국마사회, ’2018 렛츠런 국민드림주간’으로 나눔 문화 확산
  • 이선영 기자
  • 승인 2018.10.11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이선영 기자]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가 10월 넷째 주를 ‘2018 렛츠런 국민드림주간’으로 정하고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집중 시행한다. ‘나눔! 같이! 감사! 국민과 함께 만드는 드림문화’라는 슬로건과 ‘국민을 위해 나눠드림’, ‘국민과 함께 같이드림’, ‘국민을 향해 감사드림’ 이라는 3가지 주제를 갖고 다양한 행사를 준비했다. 

24일에는 ‘국민을 위해 나눠드림’이라는 주제로 ‘제3차 렛츠런 엔젤스 데이’를 진행한다. 한국마사회 임직원이 전국 농촌 마을을 찾아 ‘아름다운 농촌 만들기 캠페인’의 일환으로 환경 미화, 농작물 수확 지원 활동을 한다. 전국에 위치한 30개소의 문화공감센터 직원들도 인근 지역의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시설 설비 안전 점검, 배식 활동 등 봉사 활동에 나선다.  

25일에는 ‘국민과 함께 같이 드림’을 주제로 한국마사회 본관 문화공감홀에서 ‘한국마사회 국민드림 토크쇼’가 열린다. 배우 박철민이 사회를 보고 ‘한국 말 민속론’을 집필한 천진기 국립전주박물관 관장, 심영섭 영화평론가, 김도영 SK 사회공헌팀장이 출연한다.

천진기 관장은 말에 관한 역사와 문화를 강의한다. 예로부터 신성한 동물이었던 말이 역사 속에서 무엇을 상징했는지 배우고, 현대 생활 속에서 어떻게 적용되고 있는지 알 수 있는 기회다. 심영섭 영화평론가는 영화 속 말 이야기를 다룬다. 영화 ‘씨비스킷’, ‘워 호스’, ‘호스 위스퍼러’를 중심으로 말과 인간의 유대 관계에 대해 알아본다. 마지막으로 김도영 팀장이 마사회 사회공헌 사업들을 돌아보고 이에 대한 의견을 제시할 예정이다.  

한국마사회 ‘국민드림마차’ 사업은 25일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차량 전달식을 하며 본격적인 시작을 알린다. ‘국민드림마차’는 한국마사회가 2004년부터 지역사회와 농어촌 취약계층의 이동 편의성을 제고하기 위해 차량을 지원해 온 사업이다. 전달식 후 렛츠런파크 서울 경주로를 달리는 기부 달리기 ‘국민드림Run’이 개최된다.

경마가 시행되는 27일과 28일에는 ‘국민을 향해 감사드림’이라는 주제로 다양한 고객 감사 행사가 진행된다. 27일에는 방문 고객들에게 먹거리를 무료로 제공하고, 28일에는 ‘국민드림 기부 특별경주’가 펼쳐진다. 

김낙순 한국마사회장은 “‘2018 렛츠런 국민드림주간’이 내부적으로 드림(GIVE) 가치를 확립하고 사회적 가치 창출을 통해 소외계층의 바람을 실현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