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검에 오른 `비리유치원` 그 이유 보니
실검에 오른 `비리유치원` 그 이유 보니
  • 김소희 기자
  • 승인 2018.10.12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박용진 의원 "보험가입·자녀학비납부·명품구입 등 비리유치원 명단 공개"
비리를 저질러 적발된 일명 `비리유치원`의 명단이 공개됐다./사진=연합뉴스
비리를 저질러 적발된 일명 `비리유치원`의 명단이 공개됐다./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김소희 기자] 12일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비리유치원`이 등장해 그 이유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이는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의 2013~2017년 감사 결과 전국 1878개 사립유치원에서 5951건의 비리가 적발됐다`고 밝힌 데 따른 것이다.

박용진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서울의 한 유치원은 교직원 복지 적립금을 명목으로 설립자 개인계좌에 1억1800여만원을 부당하게 적립해 적발됐다. 현행법상 교직원 복지적립금은 회계상 혀용되는 항목이 아니다.

또 다른 서울 소재 유치원은 설립자 명의로 6000여만원의 만기환급형 보험에 가입한 사실이 들통났다.

경기도의 한 사립유치원은 명품가방 구입을 포함해 노래방·백화점에서 유치원 돈 5000여만원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유치원의 원장은 자신의 자녀 대학 입학금과 수업료도 지불해 왔다.

인천의 한 유치원의 경우 한 교육업체와 결탁해 물품대금을 실제 공급가격보다 높게 지급한 후 그 차액을 차명계좌로 돌려받아 총 1300여만원을 편취한 혐의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이외에 성인용품을 구입, 종교시설 헌금, 개인 차량 수리비, 아파트 관리비 등의 사례도 있었다.

박 의원은 “학부모 교육 선택권 보장과 국민 알권리 보장을 위해 비리유치원 실명을 공개한 것”이라며 “전국 유치원의 40%를 대상으로 한 감사 결과로 앞으로 각 시도교육청 자료를 추가 확보해 명단을 계속 공개하겠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