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미인' 임수향 "차은우 연기선생님 자처…母도 열혈 팬"
'강남미인' 임수향 "차은우 연기선생님 자처…母도 열혈 팬"
  • 최지윤 기자
  • 승인 2018.10.17 00:42
  • 수정 2018-10-18 0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최지윤 기자] "차은우 연기선생님을 자처했다."

배우 임수향이 7세 연하 차은우와 호흡한 소감을 밝혔다.

임수향은 최근 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종영 인터뷰에서 "현장에서 은우의 연기 선생님 역할을 했다"며 "'은유아 다시 해~ 이 느낌 아니야'라고 세심하게 조언해줬다. 은우가 첫 주연치고 연기를 잘하지 않았냐? 똑똑한 친구라서 흡수력이 빨랐고, 스물두살 같지 않고 성숙했다. 오빠같은 면이 있더라"고 말했다.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은 못생김으로 놀림 받아 성형수술한 강미래(임수향)가 꿈꿔왔던 것과 다른 캠퍼스 라이프를 겪으면서 진짜 아름다움을 찾아가는 이야기. 임수향은 도경석 역의 차은우와 실제 연인 같은 케미를 뽐냈다.

임수향은 "은우는 내가 봐도 잘생겼다. '강남미인'에서 은우가 정말 멋있게 나오길 원했다"며 "로맨틱 코미디의 성공여부는 남자 주인공이 '멋있냐 안 멋있냐'로 갈린다고 생각했다. 남자 주인공이 멋있으면 시청자들이 여주인공에 이입해서 보지 않냐. 은우에게 항상 '너가 멋있게 나와야 되니까 예쁜 각도로 찍어라'고 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목소리 톤도 많이 신경썼다. 내가 튀려고 하지 않고, 은우 연기를 많이 생각하면서 연기했다"며 "미래는 소심해서 잔잔하게 중심을 잡고 깔아주는 역할이었다. 주위에서 화학과 친구들과 같이 신을 완성하는 식이었다. 미래는 리액션을 주고 경석이는 행동으로 보여줬다. 우리 엄마가 차은우의 열혈 팬이다. 미래가 당할 때마다 잘생긴 은우가 나타나서 구해주니까 '사이다'라고 좋아하더라"고 웃었다.

사진=FN엔터테인먼트 제공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