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년 뚝심 이영애, '후' 재계약으로 글로벌 위상 높인다
13년 뚝심 이영애, '후' 재계약으로 글로벌 위상 높인다
  • 유아정 기자
  • 승인 2018.10.25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유아정 기자] 이영애가 13년간 한 브랜드 모델로서의 위용을 떨친다.

LG생활건강은 25일 궁중화장품 브랜드 더 히스토리 오브 후의 모델로 활약해오고 있는 배우 이영애와 글로벌 전속 모델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영애가 후와 인연은 맺은 것은 2006. 그로부터 13년이 흘렀지만 여전히 후의 대표 모델로 활약하고 있다.

13년동안 한 브랜드 모델로 활동하는 것은 화장품 업계에서도 매우 이례적인 일. LG생활건강은 이번 재계약을 통해 브랜드의 성장과 함께 해 온 모델 이영애와의 아름다운 여정을 계속 이어나갈 계획이다.

관계자는 이영애는 격이 다른 기품과 고급스럽고 우아한 이미지를 바탕으로 가 전달하고자 하는 왕후의 품격 있는 아름다움과 신비로움을 현대적인 감각으로 표현할 수 있는 독보적인 모델이라고 설명했다.

또 한류를 대표하는 명성 높은 한류 스타로 가 국내는 물론 해외 시장까지 영역을 넓히며 글로벌 브랜드로 도약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고 내다봤다.

이영애는 의 모델로서 브랜드의 위상을 알리는 행사인 후 궁중연향’, 국악 후원 행사인 후 해금예찬등 주요 행사에 참여해 고객과 소통하고 만의 가치를 알리는 데에도 힘써오고 있다.

한편, ‘왕후의 궁중 문화라는 차별화된 브랜드 가치를 바탕으로 큰 폭의 성장을 거듭해왔다. 지난 ‘16년에는 국내 화장품 단일브랜드 중 가장 빠른 속도로 연매출 1조원을 돌파했으며, 올해에는 이미 3분기까지 누적 매출이 14,540억원을 기록하며 연매출 2조원 돌파를 바라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