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의 계절' 가을에 떠나는 책방 여행... 11월 추천 가볼 만한 곳
'독서의 계절' 가을에 떠나는 책방 여행... 11월 추천 가볼 만한 곳
  • 이선영 기자
  • 승인 2018.10.29 19:11
  • 수정 2018-10-29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대입구역 6번 출구를 나서면 경의선 책거리가 시작된다. /한국관광공사
홍대입구역 6번 출구를 나서면 경의선 책거리가 시작된다. /한국관광공사

[한국스포츠경제=이선영 기자] 가을은 독서의 계절이다. 청명한 하늘과 선선하게 불어오는 바람, 형형색색으로 물든 단풍은 잠자고 있던 감성을 일깨운다. 가을을 맞아 알알이 영그는 들판의 곡식처럼, 책을 읽으며 마음을 풍요롭게 채워보는 건 어떨까. ‘책방으로 떠나는 가을 여행’을 주제로 11월 가볼 만한 여행지 5곳을 한국관광공사의 추천을 받아 소개한다. 
 
◇책과 함께하는 도심 산책, 서울 경의선 책거리
버려진 철길이 책을 만나 개성 있는 복합 출판 문화공간으로 변신했다. 폐철도 부지에 문학, 여행, 인문, 예술 등 분야별 책방 6곳이 들어섰고 아기자기한 조형물도 설치됐다. 휴관일인 월요일을 제외한 1년 312일 책 전시와 판매, 강연, 낭독, 저자와 만남, 체험, 교육 등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홍대입구역 6번 출구에서 와우교까지 250m 가량 이어지는 경의선 책거리는 산책하다 마음에 드는 책방에 들어가 책을 구경하며 늦가을 오후를 즐기기 좋은 곳이다. 

파주출판도시 지혜의숲 2관에서 사람들이 책을 읽고 있다. /한국관광공사
파주출판도시 지혜의숲 2관에서 사람들이 책을 읽고 있다. /한국관광공사

◇책에 대한 모든 것을 누리다, 파주출판도시
파주출판도시는 책을 벗 삼아 책에 대한 모든 것을 누리며 휴식과 힐링을 즐기는 복합 문화공간이다. 지혜의숲과 게스트하우스 지지향을 품은 아시아출판문화정보센터, 어디서든 책을 보며 쉬기 좋은 개성 만점 책방과 북카페 등이 회동길과 광인사길을 따라 들어섰다. 갤러리와 전시관, 박물관이 더해져 심심할 겨를이 없고, 눈에 띄는 여러 건축물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파주에 왔다면 마장호수흔들다리와 감악산출렁다리도 방문해보자. 아름다운 주변 경관과 짜릿함이 맞물려 기억에 남는 여행이 될 것이다. 

원주 터득골북샵의 내부 서가. /한국관광공사
원주 터득골북샵의 내부 서가. /한국관광공사

◇오붓한 책방에서 즐기는 사색, 원주 작은 서점
산골에 위치한 작은 책방에 들어서면 정성 담긴 책과 커피 한 잔, 빛 바랜 나무 탁자가 온기를 전한다. 흥업면의 ‘터득골북샵’은 출판 기획자와 동화작가 출신 주인 내외가 산골에 터를 잡은 서점이다. 이 곳에서는 책과 함께 차 한잔의 여유를 즐길 수 있다. 작은 숲 속 캠프도 열린다. 다양한 서적과 동화책을 갖췄으며 구석구석 예술가의 손길이 닿아 운치를 더한다.

판부면의 ‘스몰굿씽’은 작지만 의미있는 공간을 지향한다. 아담한 마당에 내부는 고풍스럽다. 1000종이 넘는 책이 있으며 드로잉과 글쓰기 등 강좌도 진행된다. 원주역 인근의 ‘책방 틔움’은 소장한 책 95% 이상이 독립 출판물이다. 카페를 개조해 지난 1월 독립 서적 전문 책방으로 문을 열었다.

광양 농부네텃밭도서관에서 아이들이 줄배 타기를 하고 있다. /한국관광공사
광양 농부네텃밭도서관에서 아이들이 줄배 타기를 하고 있다. /한국관광공사

◇책과 함께하는 모험 놀이터, 광양 농부네텃밭도서관
광양시 진상면에 자리한 ‘농부네텃밭도서관’은 어린이를 위한 도서관이자 모험 놀이터다. 작은 연못에서 줄배를 타고, 마당 위를 날아다니는 미니 짚라인을 탈 수 있는 곳이다. 놀다 지치면 어린이책 수천 권이 있는 도서관에서 책을 읽으면 된다. 입장료나 놀이기구 이용료 없이 1년 365일 24시간 개방하며 주말이면 도시에서 소문을 듣고 찾아온 이들로 붐빈다. 농부네텃밭도서관 인근에는 끝자리 4·9일에 서는 옥곡5일시장이 있다. 길이 2km가 넘는 이순신대교와 광양만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이순신대교홍보관, 구봉산전망대와 망덕포구도 광양을 대표하는 관광 명소다. 

대구 물레책방은 각종 문화행사가 열리는 복합 문화공간이다. /대구 물레책방
대구 물레책방은 각종 문화행사가 열리는 복합 문화공간이다. /대구 물레책방

◇헌책방으로 떠나는 문화 여행, 대구 물레책방
대구 수성구에 위치한 물레책방은 겉에서 보면 헌책방이지만, 안에 들어가면 각종 문화 행사가 열리는 복합 문화공간이다. 순환과 상생을 의미하는 ‘물레’라는 이름처럼 수많은 책이 물레책방에 드나든다. 서가를 천천히 걷다 보면 헌책방이 주는 소소한 낭만이 느껴진다. 책방지기가 특별히 아끼는 책은 손님들과 나눠 보기 위해 판매하지 않는다. 대구 문인의 작품이 있는 서가도 특별하다.

물레책방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열지만 영화 상영회, 콘서트, 저자와 만남 등 문화 행사가 있는 날이면 늦저녁에도 문을 연다. 책방을 방문한 뒤 데이트 코스로 유명한 수성못 주위를 걷다 보면 풍요로운 가을 여행이 완성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