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 로즈골드 스트랩 시계로 한층 더 우아하게
선미, 로즈골드 스트랩 시계로 한층 더 우아하게
  • 유아정 기자
  • 승인 2018.10.30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유아정 기자] 선미가 스웨덴 시계 브랜드 다니엘 웰링턴 뮤즈다운 존재감을 드러냈다.

다니엘 웰링턴의 한국 뮤즈인 가수 선미는 지난 25일 삼청동 플래그십 스토어 오프닝 파티에서 로즈 골드 컬러의 메시 스트랩 시계와 클래식 브레이슬릿으로 여성스러운 스타일을 선보임과 동시에 매장 내 제품들과 브랜드 체험 존을 둘러보며 다니엘 웰링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번 행사는 다니엘 웰링턴이 지난 6월 한국 직진출 이후 하남 스타필드 다음으로 삼청동 플래그십 스토어까지 성공적인 매장 오픈을 기념하며 지속적으로 국내 마켓에서 성장하고 있는 성과를 보여주는 자리로 마련됐다.

다니엘 웰링턴 마케팅 담당자는 이번 오프닝 파티는 국내 직진출 이후 진행된 첫 공식 행사인 만큼 다니엘 웰링턴을 사랑하는 많은 분들을 직접 만날 수 있어 의미가 깊다. 또 다니엘 웰링턴을 향한 한국 소비자들의 큰 사랑을 느낄 수 있었다.”라며 다니엘 웰링턴은 이후에도 리테일 사업을 확대하며 유수의 백화점, 쇼핑몰 입점을 통해 다양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다니엘 웰링턴의 삼청동 매장은 브랜드의 클래식함과 삼청동 특유의 아이코닉한 분위기를 인테리어에 잘 담아내 국내 소비자들의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는 평이다. 사진=다니엘 웰링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