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패드’ 신제품으로 태블릿 혁신
애플, ‘아이패드’ 신제품으로 태블릿 혁신
  • 팽동현 기자
  • 승인 2018.10.31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 아이패드 프로와 애플펜슬2
뉴 아이패드 프로와 애플펜슬2

[한스경제=팽동현 기자] 애플이 태블릿과 노트북 신제품을 내놨다. 특히 새로워진 ‘아이패드’와 차세대 ‘애플펜슬’은 새로운 사용성을 제공할 전망이다.

30일(현지시간) 애플이 미국 뉴욕 브루클린아카데미오브뮤직에서 언팩 이벤트를 갖고 ‘아이패드 프로’와 ‘맥북 에어’ 신제품을 공개했다. ‘아이패드’의 경우 제품 출시 이래 가장 큰 변화를 준 것으로 평가된다.

◆ 노트북 영역까지 넘보는 태블릿 등장

11인치와 12.9인치 두 가지 모델로 출시되는 ‘아이패드 프로’ 신제품은 먼저 최근 아이폰X 시리즈처럼 물리 홈 버튼을 없앤 게 눈에 띈다. 화면을 쓸어내리는 스와이프 동작을 통해 이전 단계로 돌아갈 수 있다. 디자인에서는 제품 크기 대비 화면 넓이를 최대화한 ‘베젤리스’ 디자인을 구현한 게 특징으로, 11인치 모델의 크기 자체는 기존 10.5인치 모델과 같은 수준이다. 두께도 5.9mm로 전작보다 15% 얇아졌다.

또한 새로운 ‘아이패드 프로’는 최신 아이폰 제품군과 같이 얼굴인식 기술 ‘페이스ID’를 지원하면서 통합된 인증 체계를 갖췄고, 머신러닝 기능이 탑재된 ‘A12X 바이오닉’ 칩을 장착해 기존 모델 대비 2배가량의 처리속도 향상을 이뤘다. 애플은 시연을 통해 그래픽 편집 도구 ‘어도비 포토샵’과 인기 농구 게임 ‘NBA 2K 시리즈’가 이제 태블릿에서도 충분히 구동된다는 것을 보여줬다.

애플의 설명에 따르면 새로운 ‘아이패드 프로’는 시중의 노트북 92%보다 성능에서 우위를 갖는다. 이러한 고성능에 더해 USB-C 포트 지원, 전용 스마트 키보드 케이스 등으로 미뤄볼 때, 이번 신제품은 태블릿을 넘어 노트북의 영역까지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11인치 모델은 799달러(약 91만원), 12.9인치 모델은 999달러(약 114만원)로 당초 예상보다 낮은 가격에 11월 7일 미국에서 먼저 출시된다.

◆ 애플펜슬2 vs 삼성스마트S펜

새로운 ‘아이패드 프로’와 함께 또 하나 주목할 만한 제품은 2세대 ‘애플펜슬’이다. 전작은 충전 시 라이트닝포트에 꼽아야 해서 불편할 뿐더러 고장이나 사고의 위험도 있었던 반면, 새로운 제품은 자석 부착 방식의 무선 충전을 지원하면서 보관과 충전의 걱정을 덜어준다. 제스처 컨트롤 기능까지 지원, 다양한 사용성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하반기 출시된 삼성전자의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9’ 역시 주요 특장점 중 하나로 ‘스마트S펜’이 꼽힌 바 있다. 수납식 충전과 블루투스 통신을 지원하고, 카메라 등 각종 앱의 활용도를 높이면서 여타 스마트폰들과 차별화를 꾀했다. 이번에 ‘애플펜슬2’가 새로운 ‘아이패드 프로’와 시너지를 낼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향후 양사의 경쟁은 스마트펜 기술 및 활용 분야에서도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애플은 이날 ‘맥북 에어’와 ‘맥 미니’ 신제품도 발표했다. 무게 1.24kg으로 전작보다 25% 가벼워진 ‘맥북 에어’는 금속 재질에 100% 재활용 알루미늄을 적용해 친환경 이미지를 강조했다. 8세대 인텔 듀얼코어 CPU에 16GB 램(RAM)을 장착했으며, 저장용량은 최대 1.5TB까지 가능하다. 4년 만에 신제품이 출시되는 ‘맥 미니’도 100% 재활용 알루미늄을 소재로 하며, 램이 64GB까지 지원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