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폴더블폰 외신반응] “시장 선도할 것 vs 폴더블만의 장점 보여줘야”
[삼성 폴더블폰 외신반응] “시장 선도할 것 vs 폴더블만의 장점 보여줘야”
  • 허지은 기자
  • 승인 2018.11.08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신 "삼성전자 기술력 우수...스마트폰의 진화 이끌어내"
"폴더블폰 전용 앱 뒷받침돼야...최종 디자인도 관건" 지적도

[한스경제=허지은 기자] 삼성전자 폴더블 폰의 핵심 기술인 접히는 디스플레이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와 유저 인터페이스 ‘원(One) UI’가 공개된 가운데 외신들은 다양한 평가를 내놓고 있다. 삼성전자가 ‘최초’ 타이틀은 놓쳤지만 시장 주류를 이끌 거라는 긍정 평가와 더불어 폴더블 폰만의 강점을 보여주지 못 하면 성공하기 어렵다는 부정적인 평가가 상존했다.

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 컨퍼런스 (SDC) 2018’에서 공개된 폴더블 폰은 조명을 어둡게 한 무대에서 디스플레이 부분만 밝은 프로토타입 상태로 등장했다. 화면을 제외한 디스플레이 후면과 테두리 부분은 박스 형태의 케이스가 가리고 있어 정확한 디자인은 공개되지 않았다.

삼성전자가 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 컨퍼런스 (SDC) 2018’에서 공개한 접히는 디스플레이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폴더블 폰 프로토타입./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삼성전자가 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 컨퍼런스 (SDC) 2018’에서 공개한 접히는 디스플레이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폴더블 폰 프로토타입 시연 모습./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블룸버그는 이날 “삼성이 책과 같이 접히는 스마트폰을 공개했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삼성은 폴더블 폰을 만든 최초의 회사는 아니지만 회사의 디스플레이 노하우와 마케팅 파워 등을 감안하면 향후 주류를 가져가게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테크크런치 재팬은 “삼성전자 폴더블 폰이 패블릿(휴대전화와 태블릿의 합성어)의 미래인지 여부는 차치하더라도 스마트폰 영역의 진화인 것은 확실하다”며 “삼성은 접는 디스플레이가 ‘내일의 스마트폰의 기초를 이룬다’고 말하고 있는데, 그 이상의 것이 될 지를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폴더블 폰만의 특장점이 부각돼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기존 스마트폰에 비해 접었을 때 4인치, 펼쳤을 때 7.3인치로 달라지는 폴더블 폰만의 매력이 소비자들에게 먼저 어필돼야 한다는 것이다. 폴더블 폰으로만 구현할 수 있는 그에 알맞은 어플리케이션도 뒷받침돼야 한다.

포춘(Fortune)지는 “삼성전자는 폴더블 폰이 대중의 상상력을 이끌어내고 2007년 아이폰 등장 이후 침체된 스마트폰 시장에 혁신의 바람을 불어넣기를 바라고 있다”면서도 “(폴더블 폰에서) 여러 개의 확대 화면을 이용하는 매력적인 어플리케이션이 없다면 소비자는 폴더블 폰을 구매하기를 원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베일에 가려진 폴더블 폰 디자인이 흥행의 성패를 좌우하리란 평가도 나왔다. IT전문매체 씨넷(Cnet)은 CCS 인사이트의 벤 우드 애널리스트의 말을 인용해 “삼성전자의 첫번째 폴더블 폰의 성공 여부는 삼성이 장치를 얼마나 잘 조작할 수 있는지에 달려 있다”며 “매끄럽고 매력적으로 디자인 된 기기라면 소비자들을 끌어모으겠지만 부피가 크고 사용하기 힘든 디자인은 흥행으로 이어지기 어려울 것”이라고 평가했다.

폴더블 폰 레이스는 향후 더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이미 양산 준비를 끝냈고 수개월내에 완성품을 공개할 수 있다고 밝혔다. 늦어도 내년 1월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 박람회 CES 2019에서 공개되리란 전망이 우세하다. 그러나 중국 기업들이 폴더블 폰을 앞다퉈 공개하고 있는데다 애플도 늦어도 2020년엔 폴더블 폰 공개를 예고하고 있다. 삼성전자의 우위를 마냥 점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미국 CNBC방송은 “삼성전자는 먼저 제품을 출시할 기업 중 하나이기는 하지만 다른 회사가 유사한 제품을 출시하고 빠르게 따라잡을 가능성이 있다”며 “삼성전자만이 폴더블 폰을 출시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