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쇼핑, 3분기 영업익 전년비 15%↑…백화점·할인점 실적견인
롯데쇼핑, 3분기 영업익 전년비 15%↑…백화점·할인점 실적견인
  • 장은진 기자
  • 승인 2018.11.08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백화점 본점. /롯데쇼핑
롯데백화점 본점. /롯데쇼핑

[한스경제=장은진 기자] 롯데쇼핑이 올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나란히 성장하며 양호한 실적을 기록했다. 중국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영향에서 벗어난 모양새다.

롯데쇼핑은 연결재무 제표기준 올 3분기 영업이익이 199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3% 성장했다고 8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2.5% 늘어난 4조6749억원을 기록했다.

사업부문 별로 살펴본 결과 올 3분기 실적 견인에는 백화점과 할인점의 역활이 컸다.

백화점은 3분기 매출이 7460억원으로 3.9% 증가했고, 영업이익도 890억원으로 57.4% 늘었다. 매출신장과 함께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개선된 것이다.

특히 백화점 내 해외패션 매출이 전년대비 12% 증가했다. 생활가전 6.5%, 남성스포츠 4.8% 등의 신장률도 두드러진다. 또 인도네시아, 베트남 지역의 해외사업도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며 단독 브랜드 도입과 차별화MD 등 새로운 콘텐츠 매장 확대도 좋은 반응을 보였다.

중국 사업 철수로 전 분기까지 힘들었던 할인점은 올 3분기 매출 1조7070억원(3.7%), 영업이익 320억원(41.6%)을 기록하며 회복했다. 신선식품과 PB상품 및 직소싱상품의 매출이 크게 증가했으며 해외 매출 역시 8.4% 성장했다.

전자제품전문점인 하이마트는 다소 아쉬운 실적을 기록했다. 3분기 매출이 1조113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7% 줄었고, 영업이익도 650억원으로 20% 감소했다. 추후 옴니스토어 매장 확대와 PB상품 강화, B2B사업 활성화를 통해 실적을 개선할 예정이다.

슈퍼의 경우, 부진점포 폐점과 리뉴얼로 인한 영업일수 감소로 매출이 줄고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대비 3%감소한 5210억원이며, 영업손실은 160억원이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올해 3분기 백화점은 해외패션과 생활가전의 매출 상승으로 영업이익이 증가했으며 할인점도 베트남 등 해외 점포의 매출 고신장으로 실적이 양호했다”며 “앞으로 더욱 견고해진 동남아 사업과 MD경쟁력 개선 등이 실적 개선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이라고 기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