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화재 원인 두고 갑론을박, 쟁점은?
BMW 화재 원인 두고 갑론을박, 쟁점은?
  • 박대웅 기자
  • 승인 2018.11.08 2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사단 결과에 따라 국토부 추가 리콜도 가능

조사단 "EGR 문제" vs BMW "EGR 밸브 문제"
BMW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인 민관합동조사단은 7일 중간 조사 결과 발표에서 화재 원인으로 EGR 오작동을 지목했다. 연합뉴스
BMW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인 민관합동조사단은 7일 중간 조사 결과 발표에서 화재 원인으로 EGR 오작동을 지목했다. /연합뉴스

[한스경제=박대웅 기자] BMW 화재 원인을 두고 정부와 BMW 회사가 다른 주장을 펴고 있다. 다음 달로 예정된 정부의 최종 결과 발표가 주목 된다.

BMW 디젤 차량 연쇄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인 민관합동조사단은 7일 중간 조사 결과 발표에서 "BMW 회사가 화재 원인으로 지목한 '배기가스재순환장치(EGR) 바이패스 밸브'가 아닌 'EGR 밸브' 때문에 불이 났다"고 밝혔다. 8월 BMW 발표와 상반된다. 당시 BMW는 'EGR 바이패스 밸브'를 화재 원인으로 지목했다.

조사단은 EGR 밸브가 제대로 닫히지 않아 뜨거운 배기가스가 EGR 내부로 과도하게 유입되면서 불꽃을 만들었다고 봤다. 이 불꽃이 흡기기관에 구멍을 냈고, 이 구멍을 통해 불꽃이 엔진룸 전체로 날아들어 화재가 났다는 설명이다.

반면 BMW는 'EGR 밸브로 들어온 공기 중 뜨거운 공기만 냉각기로 보내야 하는데 EGR 바이패스 밸브가 고장나면서 냉각이에 고온의 배기가스가 과도하게 유입됐고, 이로 인해 화재가 발생했다'고 해명했다.

조사단은 EGR 바이패스 밸브가 고장 나도 EGR 밸브가 정상 작동했다면 불씨를 만들 정도로 온도가 올라가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조사단과 BMW가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EGR밸브 자체에 기계적 결함이 있거나 EGR 밸브를 작동하는 소프트웨어인 전자제어장치(ECU) 결함 가능성을 제기했다.

BMW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인 민관합동조사단은 다음 달 중으로 최종 조사 결과를 발표한다. 연합뉴스
BMW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인 민관합동조사단은 다음 달 중으로 최종 조사 결과를 발표한다. /연합뉴스

세간의 눈과 귀는 다음 달로 예정된 조사단의 최종발표로 쏠리고 있다. 중간 발표에서 EGR밸브 오작동 원인을 규명하지 못한 조사단이 최종 조사결과 발표에서도 EGR 오작동이 화재의 직접적 원인이라고 고수한다면 상황은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든다. 현재 BMW는 환경부의 시험·검사 통과를 위해 디젤차량의 매연물질을 줄이기 위한 장치인 EGR을 조작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아울러 조사단의 발표 결과에 따라 국토부의 추가 리콜 요청 가능성도 높다. 현재 BMW는 17만2000대를 대상으로 'EGR모듈'을 통째로 교체하는 리콜을 시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