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청년 푸드 인큐베이터 ‘칙칙쿡쿡’ 운영 위탁사 선정
롯데마트, 청년 푸드 인큐베이터 ‘칙칙쿡쿡’ 운영 위탁사 선정
  • 장은진 기자
  • 승인 2018.11.08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 서울역사 푸드코트에 연내 오픈…위생교육부터 서비스까지 외식업 노하우 전수
롯데마트 칙칙쿡쿡./ 롯데마트
롯데마트 칙칙쿡쿡./ 롯데마트

[한스경제=장은진 기자] 롯데마트가 한국철도시설공단(이하 철도공단)이 외식업 창업가 육성을 위해 론칭한 '칙칙쿡쿡' 브랜드의 운영 위탁사로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칙칙쿡쿡’은 외식업 창업가 육성을 위한 창업 인큐베이터 장소로 구 서울역사에 1호점을 연내 오픈한다. 롯데마트와 철도공단은 창업가들이 시장경쟁에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입점이 확정된 예비창업가에게 1년 동안 매장 운영 체험을 할 수 있도록 장소를 제공한다. 철도공단 측에서는 인테리어 및 설비를 전액 지원하며 롯데마트는 전문 인력 구성을 통해 창업가를 지원한다.

운영·마케팅, 위생관리, 메뉴·시스템, 매장관리 등의 노하우를 전수하고 전문 쉐프와 위생 인력, MD, 재무, 법무 등 창업가의 서포트 역할도 병행할 예정이다.

‘칙칙쿡쿡’은 내·외국인의 평가를 받기 위해 한식, 중식, 양식, 분식, 퓨전 등 8개 카테고리를 선정하고 각 코너별 스테디 상품은 70%, 시즌별?트렌드별 메뉴는 30%로 구성한다.

이번 ‘칙칙쿡쿡’ 수익의 일정 부분은 창립기금으로 적립해 예비 창업가를 위한 지원금으로 마련된다. 또한 1년 동안 신메뉴 개발 건수, 매출 등에서 우수한 성적을 받은 ‘졸업 우수자’에게는 롯데마트의 ‘요리하다’ 브랜드의 가공 식품 상품화에 대한 기회와 롯데마트 사업장 내 푸드코트 창업 우선권을 부여할계획이다.

박창열 롯데마트 서울역점장은 “유통 노하우와 외식분야 청년 창업 육성프로젝트의 경험을 살려 창업가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