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핫스팟] 넷플릭스 경영진 “‘YG전자’ ‘범바너’ 실적 기여..성공적”
[E-핫스팟] 넷플릭스 경영진 “‘YG전자’ ‘범바너’ 실적 기여..성공적”
  • 싱가포르=양지원 기자
  • 승인 2018.11.09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CEO./ 넷플릭스 제공.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CEO./ 넷플릭스 제공.

[한국스포츠경제(싱가포르)=양지원 기자] 인터넷 엔터테인먼트 서비스기업 넷플릭스가 자체 오리지널 콘텐츠인 ‘YG전자’와 ‘범인은 바로 너!’의 실적에 만족한다고 밝혔다.

넷플릭스 창립자 겸 CEO 리드 헤이스팅스, 콘텐츠 책임자 테드 사란도스가 9일 오전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에서 열린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YG전자’와 ‘범인은 바로 너!’는 성공적인 콘텐츠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시아 시장 공략에 나선 넷플릭스는 한류의 태동지인 한국 콘텐츠를 적극적으로 제작하고 있다. 영화, 드라마를 넘어 예능 프로그램 제작에도 적극적이다. YG엔터테이먼트와 손잡은 ‘YG전자’, 유재석을 내세운 ‘범인은 바로 너!’는 시즌2 제작을 확정한 상태다.

그러나 가입자 수, 시청률 등 수치를 공개하지 않는 넷플릭스 특성 상 한국 콘텐츠의 인기를 확인할 길은 없는 게 사실이다. 이에 대해 테드 사란도스는 “‘YG전자’와 ‘범바너’는 실적에 기여했다. 한국 가입자 수가 지난 해 많이 늘었다”고 말했다. 리드 헤이스팅스는 “우리는 경쟁 상 이유로 국가 별 가입자 수를 알려주지 않는다”며 “방송사에서는 광고 때문에 시청률 수치가 중요하다. 하지만 넷플릭스는 광고가 없기 때문에 중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넷플릭스가 개최한 ‘See What’s Next: Asia’는 2016년 넷플릭스 아시아 론칭 이후 APAC 언론과 기업, 비즈니스 파트너가 참여하는 행사다. 전 세계에서 사랑받는 콘텐츠 및 아시아 지역에서 선보일 오리지털 콘텐츠들을 소개한다. 아시아 11개국 200여 명 취재진이 모인 자리로 한국 콘텐츠로는 신작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좋아하면 울리는’ ‘킹덤’ 등이 소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