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맞잘알이 알려주는 틀리기 쉬운 맞춤법 '-던지 / -든지', '이따가 / 있다가' '-대 / -데'
[카드뉴스] 맞잘알이 알려주는 틀리기 쉬운 맞춤법 '-던지 / -든지', '이따가 / 있다가' '-대 / -데'
  • 김민경 기자
  • 승인 2018.11.09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김민경 기자] 맞춤법 실수는 때때로 나에 대한 상대방의 호감을 떨어뜨릴 정도로 사소하지만 중요하다. 일상생활에서 자주 쓰지만 틀리거나 헷갈리기 쉬운

맞춤법, 문법, 띄어쓰기 등을 소개한다.

◇ 있다가 / 이따가

있다가는 동사 ‘있다’에 연결어미 ‘-다가’가 붙은 말로 공간적인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이따가는 ‘조금 지난 뒤에’의 뜻을 가진 시간적인 의미를 내포한 부사다.

◇ -대 / -데

‘-대’는 직접 경험한 사실이 아니라 남이 말한 내용을 간접적으로 전달할 때 쓰고 ‘-데’는 직접 경험한 사실을 나중에 보고하듯이 말할 때 쓰는 말로 ‘-더라’와 같은 의미를 전달한다.

◇-던지 / -든지

‘-던지’는 과거에 한 행동에 대하여 생각하거나 추측할 때 쓰는 말로 뒤에 나오는 사실의 원인이 될 수 있는 추측의 의미가 내포되어 있다. ‘-든지’는 두 가지 선택 사항 중 하나를 선택할 때 쓰는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