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to빛] 빚 수렁에 빠진 가계 대출 '10조원 수직상승'
[빚to빛] 빚 수렁에 빠진 가계 대출 '10조원 수직상승'
  • 양인정 기자
  • 승인 2018.11.13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SR 앞두고 몰아서 대출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양인정 기자] 지난달 은행권 신용대출이 3조 원 가까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달부터 은행권이 본격적으로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을 적용해 돈줄죄기에 나설 것으로 예상되면서 미리 대출을 받으려는 수요가 확대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13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10월 가계대출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은 7조7000억원 늘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선 9000억원, 지난 9월과 비교하면 2조6000억원 증가했다. 주택담보대출은 3조5000억원 늘어나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00억 원 늘었다.

다만 지난 9월보다는 2000억 원 줄었다. 은행권 집단대출 증가 폭이 한 달 새 1조 원가량 줄어든 영향이다.

하지만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은 급증했다.

지난달 은행권 기타대출 증가 규모는 4조2000억원이었다. 작년 같은 기간 보다 7000억원, 올해 9월보다는 무려 2조8000억원 늘었다.

기타대출 중 신용대출은 2조9000억원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 달 새 2조2000억원 급증했다. 증가 폭은 한국은행이 가계대출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08년 이후 최대다.

금융위는 "계절적 요인과 DSR 규제 시행 전 선수요가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다"고 평가했다. 일반적으로 10월은 추석 등 명절 카드결제 수요나 이사 수요가 몰려 가계대출이 늘어나는 경향을 보인다. 여기에 더해 지난달 31일을 기점으로 DSR 규제가 시행되면서 신용대출을 먼저 받아 놓고자 하는 수요가 몰리는 쏠림현상도 나타났다.

아울러 지난 9월 추석 상여금 지급된 데 따른 기저효과로 상대적으로 10월 가계대출이 늘어나 보이는 결과도 나타났다고 금융위는 설명했다. 지난달 제2금융권 가계대출 증가 폭은 2조7000억원으로 한 달 새 3조4000억원 확대됐다. 주택담보대출은 한 달 새 4000억원 늘어나는 데 그쳤지만, 역시나 기타대출이 3조 늘어난 게 원인이 됐다.

제2금융권의 기타대출 중 신용대출은 7000억원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2000억원, 지난 9월보다는 8000억원 늘어난 규모다. 한편, 지난달 전 금융권의 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10조4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000억원, 올해 9월보다 6조원 늘었다.

금융위 관계자는 "DSR 규제 시행에 따른 선수요로 가계대출 증가세가 일시적으로 늘었지만, 연중 증가 규모는 2015년 이래 최저 수준"이라며 "지난달 가계대출 증가율도 6.1%로 안정화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다만 금융당국은 가계부채 증가세를 더욱 낮춰 갈 수 있도록 실행 가능한 관리수단을 최대한 활용할 계획"이라고 부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