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동열 야구대표팀 감독 사퇴 "야구인 명예 지키기 위한 결정"
선동열 야구대표팀 감독 사퇴 "야구인 명예 지키기 위한 결정"
  • 이선영 기자
  • 승인 2018.11.14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연합뉴스
선동열 국가대표팀 감독 사퇴 선동열 감독이 14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사퇴를 발표했다.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이선영 기자] 선동열(55)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전격 사퇴했다.

선동열 감독은 14일 오후 서울 강남구 도곡동 KBO 야구회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대표팀 감독에서 물러난다. 감독직 사퇴를 통해 야구인의 명예와 아시안게임 야구 금메달의 명예를 지키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정운찬 총재를 만나 사퇴 의사를 전했다. 인간적으로 많이 부족한 저를 응원해주신 분들께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선 감독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대표팀을 이끌고 금메달을 획득했지만, 선수 선발 과정에서 병역 미필 선수 특혜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달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증인으로 출석해 “실력으로 뽑았다. 선수 선발에 청탁은 없었다”고 강조했으나 이후에도 논란은 끊이지 않았고, 결국 쓸쓸히 퇴장했다.

선 감독은 지난해 7월 사상 첫 전임감독으로 취임했다. 2020년 도쿄 올림픽까지 대표팀 운영 전권을 부여 받았으나, 자진 사퇴로 지휘봉을 내려놓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