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부외과' 정보석, 엄기준X고수X서지혜에 제대로 당했다 '비리 폭로'…"너도 죽었어야 해" 분노
'흉부외과' 정보석, 엄기준X고수X서지혜에 제대로 당했다 '비리 폭로'…"너도 죽었어야 해" 분노
  • 최민지 인턴기자
  • 승인 2018.11.15 22:49
  • 수정 2018-11-16 0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한스경제=최민지 인턴기자] '흉부외과' 정보석의 비리가 폭로됐다.

15일 방송된 SBS '흉부외과-심장을 훔친 의사들'에서는 최석한(엄기준)이 기자회견을 결심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최석한은 기자회견을 통해 대선 후보의 심장 수술 관련 그와 윤현일(정보석)의 비리를 폭로하려 했다.

그러나 이를 미리 알아챈 윤현일은 "모든 걸 최석한에게 뒤집어씌우겠다"라며 기자회견을 앞둔 그를 감금하고 기자회견장에 도착해 "다 거짓말이다. 모두 주치의 최석한에게 속은 것"이라고 운을 뗐다.

그러나 그때였다. 방송을 통해 윤현일의 목소리가 흘러나오기 시작한 것.

그는 "한민식 후보가 일순위가 되어야 한다. 윤서는 돈이 없는 아이다"라며 "차라리 죽는 게 낫다"라고 말했다.

또 "아직 심장은 한민식 후보 것이 아니지만 윤서 주치의인 자네가 그렇게 만들어 줄 거 아니냐"라고 덧붙였다.

이어 그와 후보의 은밀한 대화가 공개됐고, 더불어 최석한의 고발이 이어졌다.

앞서 최석한을 걱정하는 박태수(고수)와 윤수연(서지혜)에게 모든 것이 녹음된 파일을 건넸었던 것.

결국 모든 비리 내용 폭로로 궁지에 몰린 윤현일이 윤수연에게 "그때 너도 죽였어야 했다"라고 분노를 드러내 극의 재미를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