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이유비, 뜻밖의 위기 "화장실 가고싶어"…김병만의 제안 "우산으로 저쪽에서" 당황
'정글의 법칙' 이유비, 뜻밖의 위기 "화장실 가고싶어"…김병만의 제안 "우산으로 저쪽에서" 당황
  • 최민지 인턴기자
  • 승인 2018.11.16 2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한스경제=최민지 인턴기자] '정글의 법칙' 이유비가 위기를 마주했다.

16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에서는 이유비가 뜻밖의 위기에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날 병만족은 만조로 인해 섬이 사라질 상황을 맞아 생존을 위한 방법을 모색해야 했다.

그러나 이유비는 홀로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었다. 이후 그녀는 김병만에게 다가가 "화장실 가고 싶다"라고 뜻밖이 위기를 맞았음을 알렸다.

이에 김병만은 "우산 들고 저쪽 방향으로 가라"라고 이를 해결할 방법을 태연히 제안해 그녀를 당황케 했다.

그녀는 "우산이 너무 튀어 보인다"라며 전전긍긍했지만, 결국 급하게 우산을 펼쳐 들고 그가 말한 장소로 황급히 걸어가 웃음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