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또 사진 유출! 음란물 사이트에 불법 유포 남성 86명 적발
양예원 또 사진 유출! 음란물 사이트에 불법 유포 남성 86명 적발
  • 박대웅 기자
  • 승인 2018.11.20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예원 등 불법 업로드 사진 유포 남성 적발

양예원 등 비공개 촬영회 피의자 재판 현재 진행 중
양예원 또 사진 유출. 유튜버 양예원(사진) 등 5월 비공개 촬영회 피해 모델 등의 사진을 불법 유포한 남성이 경찰에 적발됐다. 연합뉴스
양예원 또 사진 유출. 유튜버 양예원(사진) 등 5월 비공개 촬영회 피해 모델 등의 사진을 불법 유포한 남성이 경찰에 적발됐다. 연합뉴스

[한스경제=박대웅 기자] 유튜버 양예원 씨를 포함해 모델 200여 명과 여자친구의 신체를 몰래 촬영해 이른바 '인증' 사진 등을 불법 음란물 사이트로 유포한 남성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적발됐다.

인천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20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법 음란물 사이트 운영자 A(24)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또 경찰은 A씨가 운영하는 불법 음란물 사이트에 여성 모델의 노출 사진이나 직접 찍은 여성의 나체 사진 등을 올린 혐의로 수의사 B(35)씨 등 8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특히 이번에 적발된 남성 중 12명은 이른바 '양예원 사건'의 발단이 된 '비공개 촬영회'에서 찍힌 여성 모델 피해자 202명의 노출 사진을 A씨의 불법 음란물 사이트에 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비공개 촬영회'는 돈을 내고 특정 소수 인원만 참여하는 비밀 촬영 모임으로 피해 여성 모델 중 일부는 5월 '비공개 촬영회 당시 성추행과 사진 유출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이들 중에는 양예원 씨도 포함됐다. 당시 경찰은 양예원 씨의 고소로 촬영 현장에 있던 스튜디오 실장 C씨를 포함해 성추행과 노출 사진 유출 사건 피의자 6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로 송치했다.

스튜디오 실장 C씨는 이에 반발해 양예원 씨를 무고죄와 명예훼손으로 맞고소 했다. 하지만 7월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생을 마감했다. 다른 피의자 5명에 대한 재판은 현재 진행 중이다.

경찰 조사 결과 A씨의 불법 음란물 사이트에 사진을 올린 남성 중 '비공개 촬영회'에 직접 참가해 촬영한 이는 없다. 이들은 온라인에서 누군가가 올린 사진을 내려받아 다시 A씨의 사이트에 업로드했다.

A씨는 지난해 9월부터 지난달까지 미국에 서버를 두고 불법 음란물 사이트를 운영해 광고료 등 1200만 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