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K-스포노믹스포럼] 정순표 대표 환영사 "스포노믹스는 지역경제 활성화·국가 경쟁력 증진의 핵심 콘텐츠"
[2018 K-스포노믹스포럼] 정순표 대표 환영사 "스포노믹스는 지역경제 활성화·국가 경쟁력 증진의 핵심 콘텐츠"
  • 박재형 기자
  • 승인 2018.11.21 16:27
  • 수정 2018-11-22 10:29
  • 댓글 0

21일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2018 K-스포노믹스 포럼' 열려
정순표 한국스포츠경제 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18 K-스포노믹스 포럼'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사진=임민환 기자
정순표 한국스포츠경제 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18 K-스포노믹스 포럼'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사진=임민환 기자

[한스경제=박재형 기자] 정순표 한국스포츠경제 대표는 “’K-스포노믹스’가 대한민국 미래 신성장 동력이 될 것임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스포노믹스의 물결은 개인과 기업, 지자체, 나라경제에 선순환 효과를 창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대표는 21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18 K-스포노믹스 포럼’에서 환영사를 통해 “K-스포노믹스는 스포츠와 경제의 발전적 융복합화를 통해 우리 스포츠 산업과 기업, 지방자치단체 경제를 풍성하게 만들자는 상호공생적 개념이고 산업의 한 조류다”고 밝혔다.

스포노믹스는 ‘4차 산업혁명’의 한 영역으로 최근 경제·산업에서 중요도가 부각되고 있는 분야다. 정 대표는 “현재 우리나라의 스포츠산업 시장 규모는 약 60조원, 전 세계적으로는 대략 2000조원으로 추산되고 있다”며 “스포츠의 경제성은 ‘건강한 삶과 행복’을 추구하는 우리의 본성이 사라지지 않는 한 매년 확장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스포츠산업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국가 경쟁력을 증진하는 ‘핵심 콘텐츠’가 될 것이라는 확신도 보탰다. 그는 “스포노믹스는 일자리 창출, 관광수요 촉진 등 경제 활성화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며 “남북한 경계의 벽을 손쉽게 허물게 하고 스포츠산업, 마케팅 등 협력을 통한 세계시장 진출에도 스포노믹스가 중요한 영역을 차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이어 “이런 스포노믹스의 한류화를 바탕으로 세계화의 물꼬를 트는 것이 이번 ‘K-스포노믹스 포럼’과 ‘대상 시상식’이 갖는 의미이고 목표”라면서 “오늘 이 자리는 대한민국 스포츠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조명하고 스포노믹스의 가치와 미래 비전을 모색하는 시간”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정 대표는 “이번 스포노믹스 포럼이 ‘스포츠, 경제와 하나가 되다’는 모토를 내건 만큼 스포츠산업 발전의 작은 밀알이 되길 바란다”고 밝히며 환영사를 마쳤다.

이날 포럼에는 정운찬 KBO 총재(전 국무총리), 문화체육관광부,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대한체육회, 국민체육진흥공단 등 스포츠 관련 기관 관계자, KEB하나은행 등 후원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