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K-스포노믹스포럼] 김병지에서 감스트까지…300여명 현장 열기 ‘후끈’
[2018 K-스포노믹스포럼] 김병지에서 감스트까지…300여명 현장 열기 ‘후끈’
  • 허지은 기자
  • 승인 2018.11.21 13:45
  • 수정 2018-11-21 16:11
  • 댓글 0

K-스포노믹스 포럼, 21일 여의도 전경련회관서 열려
정·관계 인사에서 산업계 관계자 300여명 모여
'2018 K-스포노믹스 포럼' 스포츠, 경제와 하나되다 21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K-스포노믹스 포럼이 막을 올렸다. 300여명의 정·관계 인사에서 산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해 현장은 열기로 가득했다./사진=임민환 기자
'2018 K-스포노믹스 포럼' 스포츠, 경제와 하나되다 21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K-스포노믹스 포럼이 막을 올렸다. 300여명의 정·관계 인사에서 산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해 현장은 열기로 가득했다./사진=임민환 기자

[한스경제=허지은 기자] 한국스포츠경제와 한국스포츠산업협회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2018 K-스포노믹스 포럼’이 21일 막을 올렸다. 이날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K-스포노믹스 포럼 현장은 스포츠와 경제를 하나로 잇는 스포노믹스에 대한 열기로 가득찼다. 정·관계 인사는 물론 스포노믹스에 관심이 높은 기업체와 스포츠 스타들까지 300여명이 참석해 현장을 빛냈다.

이날 포럼은 정운찬 KBO 커미셔너의 축사로 시작됐다. 정 커미셔너는 "스포츠와 경제의 동반성장에 대한 가치와 중요성에 대해 공감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을 마련해주셔서 감사하다"며 "K-스포노믹스 대상 수상자들에게도 축하의 말씀을 드리며 앞으로도 스포츠와 경제 산업 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포럼은 첫 번째 강연 세션과 두 번째 토론 세션으로 구성됐다. 오전 9시부터 시작된 강연 세션에선 김동규 남원시 부시장, 윤태욱 문화체육관광부 스포츠산업과장, 한남희 고려대학교 국제스포츠학부 교수, 허행량 세종대 교수(이상 가나다 순)가 연사로 나섰다.

첫 강연자로 나선 허행량 교수는 스포츠 발전에 SNS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미국 NBA 선수 마이클 조던이 시카고 전체의 부를 창출한 것처럼 이제는 한국 스포츠도 구단 별로 스타 선수를 배출해야 한다는 것이다. 여기에 SNS 스타마케팅에 성공한 방탄소년단처럼 팬들과의 소통을 늘려야 한다고 제언했다.

정부의 스포노믹스 기조를 발표한 윤태욱 과장은 프로스포츠 뿐 아니라 유소년·아마추어 리그 육성에도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스포츠 기업의 영세성을 극복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2030 스포츠비전’을 제시하고 스포츠 산업 육성을 위한 정부의 의지를 강조했다.

"스포츠, 스타와 SNS가 핵심" K-스포노믹스 포럼의 첫 번째 강연자로 나선 허행량 세종대 교수는 스포츠 발전을 위해서는 보다 똑똑한 마케팅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사진=임민환 기자

두 번째 세션은 ‘월드컵 4강 신화 재현을 위한 K-리그의 역할’에 대한 토론으로 이뤄졌다. 오전 10시 40분부터 시작된 토론 세션에선 한국 축구의 현 주소와 미래를 짚는 심도있는 논의가 이뤄졌다. MBC 라디오에서 ‘이진우의 손에 잡히는 경제’를 진행하는 이진우 기자의 사회로 김병지 한국축구국가대표 이사장, 김인직(감스트) 한국프로축구연맹 홍보대사, 심재희 한국스포츠경제 스포츠부장, 한준희 KBS 축구해설위원이 패널로 나섰다.

‘한국 축구를 왜 살려야 하느냐’는 본질적인 질문에 한 위원은 “축구는 어린 아이들이 즐길 수 있는 가장 쉬운 종목이다. 각 초등학교 스포츠 동아리 중 가장 많은 것도 축구”라며 “이를 바탕으로 보면 K리그의 20~30년 후의 전망은 밝다고 본다”고 말했다. 현재 축구를 즐기는 지금의 어린이들의 미래를 위해서라도 한국 축구를 살리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K리그 부흥 방법에 대해서도 열띤 토론이 이어졌다. “요즘 젊은이들은 왜 축구장 대신 야구장을 더 많이 찾느냐”는 질문에 김인직 홍보대사는 “축구장 같은 경우 경기장이 너무 크다. 2002년 월드컵 때 지은 경기장을 그대로 프로축구 구장으로 쓰다보니 관중이 꽉 차는 분위기가 살지 않는다”며 “8000~1만석의 작은 규모의 축구 전용 경기장이 많이 생길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심재희 부장은 “K리그 성공에는 구단과 언론의 역할이 더 중요하다고 본다”며 “야구는 구단 응원가는 물론 선수별 개인 응원가까지 있다. 중계 카메라가 한두대에 불과한 K리그와는 달리 야구는 와이드캠 등 다각도에서 중계를 시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야구의 응원문화나 스포츠 중계 방식 등을 K리그에서도 배울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해외 사례에서 배워야 할 점도 언급됐다. 김병지 이사장은 “일본과 유럽의 경우 지역 마케팅이 매우 활발하다”며 “한 지역에서만 1만~2만여명이 서포터로 나서고 해당 구단에 충성심을 기꺼이 표현한다”고 말했다.

한 위원은 “축구는 보다 기업 친화적이 될 필요가 있다. 유럽 리그는 구장의 이름을 ‘리복 스타디움’ 처럼 기업에 넘기기도 한다”며 “수원, 서울, 울산, 포항 등 지역 명으로만 부르면서 기업 이름이 배제된 경향이 있는데 이는 시대 역행적”이라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