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계문 서민금융진흥원장, 자영업자대상 일일 상담사 나서
이계문 서민금융진흥원장, 자영업자대상 일일 상담사 나서
  • 양인정 기자
  • 승인 2018.11.28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계양 통합지원센터 방문
28일 인천 계양 서민금융통합지원센에서 이계문 서민금융진흥원장(왼쪽)이 미소금융 신청자를 만나 상담을 하고 있다. 사진 = 서민금융진흥원
28일 인천 계양 서민금융통합지원센에서 이계문 서민금융진흥원장(왼쪽)이 미소금융 신청자를 만나 상담을 하고 있다. 사진 = 서민금융진흥원

[한스경제=양인정 기자] 서민금융진흥원 이계문 원장이 28일 인천 계양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를 방문해 현장 간담회를 열고 센터 상담사들로부터 상담 사례를 청취했다.

이날 이 원장은 미소금융 창구에서 운송업체에서 지입차를 운영하는 신청자를 만나 운영자금 대출을 상담하는 등 일일 서민금융 상담사로도 참여했다.

미소금융 사업은 소득이 적고 신용등급이 낮은 영세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창업 및 운영·시설개선자금을 대출해주고 자영업 컨설팅과 교육 등을 무료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진흥원은 지난해 3만1111건의 미소금융을 통해 총 3925억4000만원을 영세 자영업자에게 지원했다. 

올해는 LG미소재단 620억 원 등 기업재단을 통해 약 2020억원이 지원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원장은 “미소금융이 사업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영세자영업자를 위한 정책 서민금융상품으로 오랜 기간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었던 것은 기업·은행 재단과 지역법인의 노력 덕분”이라며 “앞으로도 현장에서 서민의 입장에서 진정성 있는 상담을 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