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버&] 작년 돈 만드는데 1440억원…한은, 설 신권 안쓰기 캠페인
[넘버&] 작년 돈 만드는데 1440억원…한은, 설 신권 안쓰기 캠페인
  • 김재웅 기자
  • 승인 2016.02.01 09:37
  • 수정 2016-02-01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넘버&

최근 화폐제조비용이 계속 증가하고 있다. 한국은행은 작년 새로 화폐를 만드는 데 1,440억원을 썼다. 2014년 1,215억원보다 18.5%나 증가한 것으로, 지폐가 900억원, 동전이 540억원이다. 각각 11.5%, 32.4% 비용 부담이 높아진 것이다. 일반적으로 신권 교체 수요가 있는 것이 아니면 감소세를 보여왔던 화폐제조 비용이 높아지는 데는 담뱃값 인상으로 500원 주화 수요가 늘어난 것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한은은 이번 설에도 신권 수요가 급증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 그 동안 한국은행이 설 직전 10영업일 간 화폐를 발행한 금액은 2013년 4조4,000억원, 2014년과 작년에는 5조2,000억원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한은은 포스터와 라디오 광고를 통해 ‘세뱃돈 신권 안쓰기 캠페인’을 벌일 예정이다. 여기에는 "세뱃돈, 꼭 새 돈이 아니어도 좋습니다. 마음을 담은 깨끗한 돈이면 충분합니다"라는 내용을 담는다. 
우리나라의 지폐가 유통되는 기간은 평균 1,000원짜리가 3년 4개월, 5,000원 짜리가 5년 5개월이다. 손상화폐 폐기액은 2011년 1조7,333억원, 2012년 1조8,337억원, 2013년 2조2,125억원, 2014년 2조9,832억원이었으며 작년에는 3조3,955억원으로 급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