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 래미안 리더스원 잔여분 26가구 모집에 2만3229명 신청
서초 래미안 리더스원 잔여분 26가구 모집에 2만3229명 신청
  • 김서연 기자
  • 승인 2018.12.06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김서연 기자] 삼성물산이 서울 서초구 ‘래미안 리더스원’ 미계약분 26가구를 대상으로 진행한 추가 입주자 모집에 2만3229명이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물산은 지난 5일 래미안 홈페이지를 통해 서초 래미안 리더스원 잔여 가구 신청을 받은 결과 평균 893.4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6일 밝혔다.

지난달 4일 서울 송파구 문정동 래미안갤러리에서 시민들이 서초우성1차아파트를 재건축하는 래미안 리더스원의 견본주택 모형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4일 서울 송파구 문정동 래미안갤러리에서 시민들이 서초우성1차아파트를 재건축하는 래미안 리더스원의 견본주택 모형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용면적별 잔여 가구는 ▲83㎡A 5가구 ▲84㎡A 17가구 ▲84㎡B 3가구 ▲84㎡C 1가구다.

83∼84㎡는 100% 가점제가 적용되는 주택형이다. 또 분양가가 9억원을 넘어서 계약금(잔금의 20%)과 중도금(80%) 집단대출이 일절 되지 않았다. 다수의 신청자가 자신의 가점을 잘못 계산하거나 조건을 충족하지 못한 사실을 뒤늦게 알아 부적격 판정을 받았다. 계약금과 중도금 대출이 어렵다는 사실을 모르고 신청했다가 자금 조달에 어려움이 생겨 계약을 포기한 경우도 있어 잔여 물량이 발생했다.

미계약 물량의 1순위 청약 경쟁률은 ▲83㎡A 6.96대 1 ▲84㎡A 21.56대 1 ▲84㎡B 9.58대 1 ▲84㎡C 19.00대 1이었다.

추가 입주자 모집에는 1순위 청약 자격이 안 되는 다주택자가 대거 신청한 것으로 추정된다. 예비 당첨자들을 대상으로 한 계약에서도 소진되지 않은 잔여분은 주택 보유나 세대주 여부와 상관없이 대한민국에 사는 만 19세 이상이면 청약 통장이 없어도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래미안 리더스원의 분양가는 3.3㎡당 평균 4489만원이다. 청약 당첨과 동시에 수억원에 이르는 시세차익이 예상돼 ‘로또 아파트’로 화제를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