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건설, 건설 재해근로자 치료 위해 1억원 기탁
반도건설, 건설 재해근로자 치료 위해 1억원 기탁
  • 김서연 기자
  • 승인 2018.12.06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김서연 기자] 반도건설은 건설 재해근로자들의 치료와 생계비 지원을 위해 재단법인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에 1억원을 기탁했다고 6일 밝혔다.

박현일 반도건설 사장은 이날 인천 부평구에 있는 근로복지공단 인천병원을 방문해 건설현장 재해사고로 입원 치료중인 전모(48)씨와 그의 가족을 위로했다.

이날 전달된 성금은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이 근로복지공단 등과 연계해 치료에 어려움을 겪는 재해근로자의 치료비와 생계비로 쓰이게 될 예정이다.

박현일 반도건설 사장(사진 가운데)이 6일 근로복지공단 인천병원을 방문해 김우경 병원장(사진 오른쪽), 김옥희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 사무처장(사진 왼쪽)과 함께 건설재해근로자를 위로하고 있다. 사진=반도건설
박현일 반도건설 사장(사진 가운데)이 6일 근로복지공단 인천병원을 방문해 김우경 병원장(사진 오른쪽), 김옥희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 사무처장(사진 왼쪽)과 함께 건설재해근로자를 위로하고 있다. 사진=반도건설

반도건설의 건설재해근로자 지원 사업은 건설업 종사 재해자 수가 날로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건설사도 사회적 책임을 나눠야 한다는 취지로 시작됐다.

박 사장은 “건설 현장에서 불의의 재해를 당하신 환자분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을 전한다”면서 “반도건설은 모든 현장에서 무재해 달성을 중요한 목표로 삼고 노력할 것이며, 건설재해근로자들에 대한 지원에도 지속적인 관심을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반도건설은 지난해에도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에 1억원을 기탁한 바 있다. 반도건설이 지난해 기부한 금액은 산업재해 관리기관인 근로복지공단 직영병원에서 추천한 대상자 중 재해정도, 사회취약계층, 한부모가정, 부양가족수 등의 기준으로 선정된 33명의 건설재해근로자에게 치료 및 생계비로 지원됐다.

반도건설은 지난달 30일 우수 인재 양성을 위해 권홍사 회장의 모교인 동아대학교에 발전기금 1억원을 기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