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미포조선, 중소형 LNG운반선 수주…'국내 최초'
현대미포조선, 중소형 LNG운반선 수주…'국내 최초'
  • 이성노 기자
  • 승인 2018.12.06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중연료추진시스템·축발전설비 탑재로 운항효율성 크게 높여

[한스경제=이성노 기자] 현대미포조선이 국내 최초로 해외 선사로부터 중소형 LNG운반선 수주에 성공하며 중소형 LNG운반선 시장에 본격 진출했다.

현대미포조선이 지난 10월 독일 버나드 슐테사에 인도한 LNG벙커링선. /사진=현대중공업그룹
현대미포조선이 지난 10월 독일 버나드 슐테사에 인도한 LNG벙커링선. /사진=현대중공업그룹

현대미포조선은 노르웨이 크누센(Knutsen)사와 7700만달러 규모의 3만㎥급 LNG운반선 1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는 동일한 선박에 대한 옵션 1척이 포함돼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

이번 선박은 운항 중 자연 기화되는 가스를 연료로 사용할 수 있는 이중연료추진시스템, 추진 엔진을 통해 전력을 생산, 공급할 수 있는 축발전설비(Shaft Generator) 등을 탑재해 강화된 환경규제를 충족하면서 운항효율성 또한 크게 높인 것이 특징이다.

LNG선은 그동안 16만㎥ 이상의 대형선을 중심으로 시장이 형성되어 왔으나, 최근 친환경 연료인 LNG의 수요 증가 및 LNG벙커링 인프라 확충으로 인해 중소형 LNG선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실제로 영국 조선·해운 분석기관인 클락슨에 따르면 지난 5년간 연평균 5척 수준에 그쳤던 중소형 LNG운반선 발주량은 향후 10년간 연평균 15척까지 발주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미포조선 관계자는 "최근 인도된 LNG벙커링선이 선주로부터 호평을 받는 등 시장에서 당사의 LNG기술력을 높게 평가하고 있다"며 "이를 바탕으로 향후 LNG벙커링선을 포함한 중소형 LNG선 시장에서 입지를 확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