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 가격, 5주 연속 하락...1400원대 진입
휘발유 가격, 5주 연속 하락...1400원대 진입
  • 김지영 기자
  • 승인 2018.12.08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휘발유 가격이 1400원대에 진입했다/사진=연합뉴스
국내 휘발유 가격이 1400원대에 진입했다/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김지영 기자] 국내 휘발유 가격이 1년2개월만에 1400원대로 떨어졌다.

8일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인 ‘오피넷'에 따르면 이달 첫째 주 전국 주유소에서 판매된 보통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평균 35.4원 내린 1481.0원이었다. 지난해 9월 둘째 주(1475.1원) 이후 최저치다. 1500원 아래로 내려간 것은 지난해 9월 넷째 주(1491.7원) 이후 약 14개월 만이다.

일간 기준으로는 지난 6일 1470.5원이었다. 이는 연중 최고치였던 지난달 4일(1690.3원)보다 219.8원이나 내린 것이다.

자동차용 경유는 한 주 만에 23.0원 내린 1362.1원에 판매돼 지난 5월 첫째 주(1355.8원)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었다.

정부의 유류세 인하 대상에서 제외된 실내용 경유도 8.7원 내린 996.1원을 기록했다. 지난 10월 둘째 주(987.7원) 이후 처음으로 세 자릿수를 기록했다.

지역별 최저가 지역인 대구는 평균 38.0원 하락한 1천438.1원에 판매됐다.

석유공사는 "국제유가는 캐나다 앨버타주 정부의 생산 감축 지시 및 미국 원유 재고 감소 등으로 상승했다"면서 "국내 제품 가격은 기존 국제유가 하락분 반영 및 유류세 인하 효과로 인해 하락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