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현빈의 1년 전 사건 공개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현빈의 1년 전 사건 공개
  • 양지원 기자
  • 승인 2018.12.08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현빈의 지난 1년이 수면 위로 올라온다.

지난 2일 방송된 tvN 토일극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2회에서 정희주(박신혜)에게 “그라나다는 마법이 도시가 될 것”이라면서 자신만만하게 미소 짓던 유진우(현빈). 그러나 이어지는 엔딩 장면에서는 “벌써 1년 전의 일이다”라며 그간의 모든 이야기가 진우의 회상이었음을 알렸다.

구겨진 겉옷에 피가 묻은 신발을 신고 한쪽 다리까지 저는 몰라보게 달라진 행색의 진우가 열차 총격전을 벌인 충격적인 엔딩 장면과 이어지는 예고에 등장한 붉은 베일을 쓴 희주의 존재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제작진이 오늘(8일) 공개한 사진 속에는 클래식 기타를 품에 안고 연주하고 있는 희주의 모습이 담겼다. 보니따 호스텔의 주인으로 단출하고 활동적이었던 평소의 차림새와 달리 머리에 덮어쓴 붉은 베일과 화려한 장신구를 착용한 희주. 그런 그를 응시하는 진우의 표정에 서린 놀라운 감정이 사진 너머로 생생하게 느껴진다. 그간 찰나의 영상만으로 예고됐던 ‘붉은 베일을 쓴 희주’의 존재에 대해 시청자들의 다양한 추리가 이어졌다.

또 오늘 방송에는 ‘보니따 호스텔’을 매물로 두고 마주 앉은 진우와 희주의 유쾌한 계약 이야기를 비롯해 지난 2회 방송에서 “다음”을 기약했던 진우와 형석(박훈)의 게임 속 결투가 리얼하게 펼쳐질 예정이다. 제작진은 “시청자분들의 호기심을 풀어줄 진우의 지난 1년이 드디어 수면 위로 올라온다. 3회 방송의 시작과 끝이 찰나처럼 느껴질 만큼 짜릿한 전개가 이어질 것”이라고 당부했다.

사진=tvN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