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진침대, “위자료 30만원 지급 수용 불가”…1급 발암물질 라돈 피해자 ‘울분’
대진침대, “위자료 30만원 지급 수용 불가”…1급 발암물질 라돈 피해자 ‘울분’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8.12.09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진 침대 피해 소비자들... 민사소송 통해 피해구제 받아야 할 것
지난 7월 19일 충남 당진시 송악읍 동부항만 고철야적장에서 관계자들이 라돈 매트리스 해체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7월 19일 충남 당진시 송악읍 동부항만 고철야적장에서 관계자들이 라돈 매트리스 해체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 이승훈 기자] 대진침대가 라돈이 검출된 자사 매트리스 소비자들에게 위자료 30만원을 지급하고 매트리스를 교환해 주라는 소비자원의 조정 결정을 받아들이지 않기로 했다. 이에 따라 소비자들은 민사소송을 통해 피해구제를 받아야 할 것으로 보인다.

9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대진침대는 소비자원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가 마련한 대진침대 소비자 집단분쟁조정 결과를 수용할 수 없다는 뜻을 지난달 말 소비자원에 통보했다.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가 지난 10월 30일 폐암을 유발하는 방사성 물질인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매트리스 소비자들에게 매트리스 교환과 위자료 30만원을 지급하라고 결정한 데 대한 답변이다.

대진침대는 "집단분쟁조정과 별개로 라돈 매트리스와 관련한 20여건의 민사소송이 제기돼 있어 통일적인 분쟁 해결을 위해 위원회 결정을 수용하기 어렵다"고 소비자원에 수락 불가 이유를 설명했다.

소비자원 대진침대 집단분쟁조정에 참여한 신청인은 총 6387명이었다.

대진침대의 집단분쟁조정 결정 수락 거부로 피해를 본 소비자들은 앞으로 민사소송으로 피해구제를 받아야 한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대진침대 관련 민사소송이 이미 20여건 진행 중이므로 소송결과를 지켜본 뒤 라돈 매트리스 소비자들이 소액심판제도 등을 이용해 피해구제를 받을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민사소송에서 대진침대에 배상 결정이 내려지더라도 소비자들이 충분한 배상을 받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지적이 많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대진침대는 약 180억원의 현금자산을 매트리스 수거·폐기 비용에 모두 쓴 것으로 알려졌다.

대진침대에는 현재 부동산 자산만 약 130억원 남아있으며, 집단소송을 제기한 소비자들로부터 압류됐다.

한편, 지난 5월 '라돈 침대 사태' 당시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두 차례에 걸친 조사를 통해 대진침대 매트리스의 방사선 피폭선량이 기준치의 최고 9.3배에 달한다고 발표하고 곧바로 수거 명령을 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