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부산] 최용수 감독이 K리그1 잔류를 확정하고도 고개를 숙인 까닭
[서울 부산] 최용수 감독이 K리그1 잔류를 확정하고도 고개를 숙인 까닭
  • 서울월드컵경기장=박종민 기자
  • 승인 2018.12.09 2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부산 제치고 1부리그 잔류
K리그1의 최용수 FC서울 감독이 먼 곳을 바라보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K리그1의 최용수 FC서울 감독이 먼 곳을 바라보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한국스포츠경제=박종민 기자] 프로축구 K리그 FC서울이 우여곡절 끝에 내년에도 1부 리그에서 뛰게 됐다.

서울은 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부산과 2018 KEB하나은행 K리그 승강 P0 2차전에서 상대 김진규에게 선제골을 허용했지만, 후반 추가시간 박주영의 동점골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앞서 6일 1차전에서 3-1 역전승을 올린 서울은 1, 2차전 합계 4-2로 승강 PO의 승자가 됐다.

2부 강등을 면한 최용수 감독은 경기 후 “이런 (승강 PO) 상황까지 온 것에 우선 팬들에게 죄송하다. 상상도 못한 일이었다. 아울러 오늘 경기 내용도 마음에 들지 않았다. 전반 실점 후 더 쫓기는 입장에서 경기했고 그에 따라 하고자 하는 경기의 반도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1차전의 승리가 좋은 결과를 가져왔다. 축구는 결과 싸움이다. 선수들의 포기하지 않은 모습도 좋았다. FC서울의 정체성 잘 정비해서 내년 시즌에 더 큰 목표로 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반면 최윤겸 감독은 “올 시즌 팀에 부상 선수들이 자주 생기면서 경기력이 꾸준하지 못했다”며 “승강 PO에서 서울과 맞붙게 될 줄은 몰랐다. 홈에서 3골을 실점했던 게 가장 큰 패착이었다”고 돌아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