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멍완저우 CFO 보석 결정…조건부 석방키로
화웨이 멍완저우 CFO 보석 결정…조건부 석방키로
  • 허지은 기자
  • 승인 2018.12.12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웨이 사태, 멍완저우 CFO 보석 결정으로 일단락 나나
화웨이 사태, 멍완저우 CFO 부회장 보석 결정 11일(현지시간) 캐나다 법원은 멍완저우 화웨이 CFO 부회장을 조건부로 석방하기로 결정했다./그래픽=허지은 기자
화웨이 사태, 멍완저우 CFO 부회장 보석 결정 11일(현지시간) 캐나다 법원은 멍완저우 화웨이 CFO 부회장을 조건부로 석방하기로 결정했다./그래픽=허지은 기자

[한스경제=허지은 기자] 화웨이 사태가 멍완저우(孟晩舟) 화웨이 글로벌 최고재무책임자(CFO) 부회장의 조건부 석방으로 일단락 날 전망이다.

11일(현지시간) AP에 따르면 캐나다 법원은 멍완저우 화웨이 CFO 부회장을 조건부로 석방하기로 결정했다.

보석금은 1000만 캐나다달러(약 84억5000만원)으로 멍 부회장은 전자발찌를 착용하고 감시를 받는 등의 조건으로 보석을 허용받았다.

다만 석방 조건에 따라 멍 부회장은 오후 11시부터 오전 6시까지는 밴쿠버 자택에 머물러야 한다.

보석을 결정한 윌리엄 어크 브리티시 컬럼비아 법원 판사는 “제시된 보석 조건을 부과함으로써 (향후 인도 여부를 결정할) 심리에 출석하지 않을 위험이 허용할 수 있는 수준으로 감소할 수 있다”고 보석 이유를 설명했다.

멍 부회장은 화웨이 창업자 런정페이(任正非) 회장의 첫째 딸이자 유력한 경영 승계자로 알려진 인물이다. 지난 1일 미국 정부의 범죄 혐의 수배로 캐나다 밴쿠버 공항에서 전격 체포됐다. 당시 멍 부회장은 남미로 가는 비행기를 위해 밴쿠버 공항을 경유 중이었다.

멍 부회장 측은 체포 이후 건강 상의 문제와 도주 가능성이 낮다는 점을 이유로 보석을 요구해왔다. 멍 부회장이 고혈압을 앓고 있고, 캐나다 현지에 상당한 규모의 자산을 두고 있기에 도주할 이유가 없다는 게 근거였다.

이에 대해 캐나다 법원은 지난 7일 열린 보석 심리에서 “멍 부회장이 도주할 우려가 크다”며 보석을 반대했으나 지난 10일 재심리를 거친 뒤 이날 입장을 뒤집어 보석을 허용했다.

한편 멍 부회장의 남편 류샤오종은 지난 10일 열린 보석 재심리에서 1400만 캐나다달러(약 118억원) 가치의 부동산과 현금 100만 캐나다달러(8억5000만원)을 보석금으로 내겠다고 제안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