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릉역 칼부림, 범행 동기가 게임인지 실제인지 헷갈려서? “뭐만하면 게임 탓”
선릉역 칼부림, 범행 동기가 게임인지 실제인지 헷갈려서? “뭐만하면 게임 탓”
  • 김민경 기자
  • 승인 2018.12.13 23:56
  • 수정 2018-12-13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벽에 일어난 선릉역 칼부림 사건, 잔혹하게 목 부위를 수 차례 찔러...
두 여성이 온라인 게임 '서든 어택'을 통해 만난 사이로 밝혀져 '현피' 가능성 제기
13일 새벽 2시경 온라인 게임을 통해 알게 된 여성이 다른 여성을 칼로 찌르는 '선릉역 칼부림' 사건이 발생했다.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김민경 기자] 일명 '선릉역 칼부림' 사건이 발생했다.

서울강남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A 씨(23세 여)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 씨는 13일 새벽 2시경 서울 강남구 선릉역 인근에서 온라인게임을 통해 알게 된 B 씨(21세 여)와 만나 다툼을 벌이다가 미리 준비해 온 흉기로 B 씨의 목 부분 등을 수차례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B 씨는 사건 직후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3년 전에 온라인 게임을 통해 알게 된 20대 두 여성이 현실에서 처음 만나 벌어진 일이라는 것 정도만 알려지면서 온라인에서 시비가 붙은 사람들끼리 실제로 만나 물리적으로 충돌하는 ‘현피’를 벌인 게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다.

특히 다수 매체들이 ‘배틀 그라운드’, ‘서든 어택’ 등 구체적인 게임명까지 언급하면서 ‘현피’ 가능성에 무게를 뒀다.

하지만 경찰 관계자는 “'선릉역 칼부림'의 정확한 범행 동기는 아직 알 수 없다. 두 여성이 ‘서든 어택’을 통해 인연을 맺은 것은 맞지만 게임과 관계없는 둘 사이의 감정싸움인 것으로 추측된다”고 밝혔다.

일부 네티즌들은 결국 폭력성이 짙은 게임 때문에 '선릉역 칼부림' 사건이 벌어졌다는 일부 의견에 대해 “뭐만하면 게임중독이래. 가정의불화가 있을지 백수라서 빡쳤을지 아무것도 모름서 게임에서 만나면 심각한 게임중독이래(나베*)”, “남편이 외도하면 마누라 때문인가요?(휴루츠**)” 등의 반응을 보이며 팽팽히 대립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