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카셰어링 시장 진출…롯데렌탈 자회사에 350억 투자
GS칼텍스, 카셰어링 시장 진출…롯데렌탈 자회사에 350억 투자
  • 이성노 기자
  • 승인 2018.12.18 09:51
  • 수정 2018-12-18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셰어링 그린카 지분 10% 획득…미래 모빌리티 사업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

[한스경제=이성노 기자] GS칼텍스가 롯데렌탈 자회사와 손잡고 카셰어링 시장에 진출했다. 

ㅇㄹ
GS칼텍스가 롯데렌탈의 자회사인 카셰어링 그린카에 총 350억 원의 전략적 투자를 결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사진=GS칼텍스

GS칼텍스는 롯데렌탈의 자회사인 카셰어링 그린카에 총 350억 원의 전략적 투자를 결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로써 GS칼텍스는 그린카 지분 10%를 획득하게 됐다.

카셰어링 그린카는 국내 최초로 카셰어링 서비스를 도입했으며 현재 차량 대수 6500대, 회원 수 300만명 수준으로 빠르게 성장한 업체이다.

GS칼텍스는 "이번 그린카에 대한 전략적 투자를 통해 카셰어링 시장에서 창출될 새로운 사업 기회를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GS칼텍스는 전기차, 자율주행차, 카셰어링 등 모빌리티 관련 분야뿐만 아니라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수 있는 사업 기회를 발굴하고 있으며 급변하는 환경 변화에 신속하고 유연하게 대응하기 위해 다양한 분야의 기업과 협업·제휴를 통한 대응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이번 투자로 GS칼텍스와 그린카는 소유에서 공유로 변화하는 소비 트렌드에 맞춰 차량을 서비스 형태로 이용하는 미래 모빌리티 사업을 주도하기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한다. 

양사는 GS칼텍스와 관계사가 보유한 주유소, 주차장 인프라와 그린카가 지난 7년간 쌓아온 카셰어링 운영 노하우 및 차량 이용 빅데이터를 결합해 시너지를 높일 계획이다. 다가올 미래 자율주행 시대의 핵심요소인 모빌리티 거점을 공동으로 개발한다는 구상이다.

아울러 GS칼텍스는 국내 1위 렌터카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는 롯데렌탈과 적극적인 협력을 기대하고 있다. 앞서 GS칼텍스는 국내 대표 자동차 O2O 서비스 '카닥', 블루투스 기술을 활용한 커넥티드카 커머스 솔루션 업체인 '오윈' 등에 전략적 투자를 진행하며 해당 업체들과의 협업을 추진해 왔다. 

올해 들어서는 SK에너지 등과 함께 양사 주유소를 거점으로 C2C(Customer to Customer) 택배 집하 서비스 '홈픽' 서비스를 시작했으며, 최근에는 주유소 기반 스마트 보관함 서비스 '큐부(QBoo)'를 공동으로 론칭해 주유소 물류 거점화 작업에 속도를 내왔다. 이러한 역량을 바탕으로 롯데렌탈과 미래 모빌리티 사업의 파트너로서의 전략적 제휴관계를 이어나갈 것이다.

양사 관계자는 "미래 모빌리티 시장은 자율주행, 인공지능(AI) 등 서로 다른 기술이 융합하는 협업의 장이 될 것이므로 이종업계간 유기적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며 "이번 투자를 시작으로 다양한 영역에서의 적극적 협력을 이뤄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