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손흥민의 EPL 활약, 얼마나 대단한가... 판 니스텔로이와 동급?
토트넘 손흥민의 EPL 활약, 얼마나 대단한가... 판 니스텔로이와 동급?
  • 박종민 기자
  • 승인 2018.12.27 2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트넘 손흥민, EPL 이달의 선수 통산 3회 수상 가능할 듯
차범근의 유럽 무대 통산 득점 기록에 ‘-15’
손흥민은 27일(한국 시각) 잉글랜드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본머스와 홈 경기에서 팔로 하트를 그리고 있다. /토트넘 페이스북
손흥민이 27일(한국 시각) 잉글랜드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본머스와 홈 경기에서 팔로 하트를 그리고 있다. /토트넘 페이스북

[한국스포츠경제=박종민 기자] 손흥민(26ㆍ토트넘 홋스퍼)이 보다 위력적인 공격수로 나날이 진화하고 있다. 기록과 움직임에서 변화가 또렷하게 보이고 있다.

손흥민은 27일(이하 한국 시각) 잉글랜드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본머스와 홈 경기에서 1-0으로 앞선 전반 23분 팀의 2번째 득점을 꽂았다. 동료 카일 워커 피터스(21)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 아크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4-0으로 앞선 후반 25분엔 쐐기 골을 터뜨렸다. 해리 케인(25)이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건넨 공을 루카스 모우라(26)가 슈팅으로 연결했고 공이 상대 골키퍼에 막혀 흐르자 손흥민이 재빨리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멀티골과 크리스티안 에릭센(전반 16분), 로드리게스 루카스 모우라(전반 35분), 해리 케인(후반 16분)의 득점에 힘입어 5-0 완승을 거두고 2위(승점 45)에 올라 선두 탈환을 향해 가속 페달을 밟았다. 선두는 승점 51의 리버풀이다.

◇EPL 이달의 선수 통산 3회 수상에 성큼

손흥민은 올 시즌 10골(리그 7골)을 기록 중이다. 지난 20일 아스널과 리그컵 원정 경기를 시작으로 24일 EPL 에버턴전(2골), 이날 본머스전까지 최근 3경기에서 5골을 폭발했다. 이달 리그에서만 6골 2도움을 올렸다. 27일 오전 기준 12월 득점랭킹 1위여서 생애 3번째 이달의 선수상 수상 가능성이 높아졌다.

손흥민은 지난 2016년 9월 아시아 선수 가운데 최초로 EPL 이달의 선수상을 받았으며 이듬해 4월에도 같은 상을 수상했다. 이달의 선수상을 2차례 이상 받은 선수는 손흥민을 포함해 총 27명에 불과하다. ‘전설’ 라이언 긱스(25), 테디 셰링햄(52), 지안프랑코 졸라(52), 로비 파울러(43) 등이 2차례 수상 한 바 있다. 손흥민과 경쟁 중인 에당 아자르(27ㆍ첼시), 라힘 스털링(24ㆍ맨체스터 시티)도 2회 수상이 전부다.

만약 손흥민이 12월의 선수에 이름을 올리면 드와이트 요크(47), 루드 판 니스텔로이(42), 가레스 베일(29ㆍ레알 마드리드) 등 7명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된다. 리그에서 활약 중인 모하메드 살라(26ㆍ리버풀), 애슐리 영(33ㆍ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은 3차례 이 상을 받았다. 살라는 이번 달 공격포인트(5골 3도움) 합계가 ‘8’로 손흥민과 같다.

◇손흥민, 차범근 기록에도 ‘-15’

박문성(44) SBS 축구 해설위원은 이날 손흥민에 대해 “확실히 포지션을 확장했다. 중앙 등도 오가는 전천후 유틸리티 공격수로 진화하고 있다”며 “앞으로 더 무서운 공격수가 될 것 같다”고 평가했다. 김대길(52) KBS N 축구 해설위원은 “공격력과 수비 가담, 슈팅력, 스피드, 연계플레이 등 모두 훌륭하다. 딱히 흠잡을 데 없는 선수다”라고 극찬했다. 손흥민은 현지 공영방송 BBC로부터 “인생 최고의 움직임과 기세를 보여주고 있다”는 호평도 받았다.

유럽 무대 통산 106호골을 신고한 그는 이르면 올 시즌 말이나 다음 시즌 초반 차범근(65) 전 감독의 기록(121골)을 경신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손흥민은 만 18세에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데뷔해 함부르크에서 20골, 레버쿠젠에서 29골을 넣었다. 2015년 토트넘으로 이적한 후 이번 본머스전까진 57골을 작성했다. 차 전 감독은 1978년 다름슈타트에서 시작해 프랑크푸르트, 레버쿠젠에서 뛰면서 372경기 동안 121골을 올렸다. 손흥민은 올해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과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A매치 등을 뛰는 혹사 속에서도 눈부신 득점행진을 이어가며 기록 경신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그는 내년 1월 5일부터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열리는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 나선다. 다만 대회 기간 중 합류한다. 손흥민은 FIFA 규정에 따라 이달 말부터 A대표팀 소속으로 뛸 수 있지만 아시안게임 차출 당시 대한축구협회(KFA)와 토트넘의 합의에 따라 조별리그 1~2차전에 나서지 않는다. 2019년 1월 14일 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을 마친 뒤 곧바로 벤투호에 합류해 대표팀의 59년 만의 우승에 힘을 보탤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