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씨네] 진영X박성웅 ‘내안의 그놈’ 우습게봤다간 큰 코 다쳐
[이런씨네] 진영X박성웅 ‘내안의 그놈’ 우습게봤다간 큰 코 다쳐
  • 양지원 기자
  • 승인 2019.01.06 0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관객들의 폭소를 자아내는 코믹영화 한 편이 관객 앞에 나선다. ‘내 안의 그놈’(9일 개봉)의 이야기다. 유치하고 작위적이라 할 수 있는 영화지만 코믹 설정만큼은 기가 막힌다. 적재적소 터지는 웃음과 배우들의 출중한 연기력이 빛을 발한다.

‘내안의 그놈’은 건달 판수(박성웅)가 지질한 고등학생 동현(진영)과 우연한 사고로 영혼이 바뀐 뒤 벌어지는 이야기를 코믹하게 그려낸 작품이다.

판수는 완벽한 일처리를 자랑하는 ‘A급’ 건달이다. 완벽주의 성격과 카리스마로 업계에서도 유명하다. 다만 가정사는 완벽하지 못하다. 사랑하지 않는 아내와 살고 있는 판수는 이따금씩 첫사랑 미선(라미란)을 떠올린다.

평소와 다름없던 어느 날 판수는 업무 상 전화통화를 하다 건물 옥상에서 추락한 동현과 부딪히는 사고를 당하게 된다. 병원에서 눈을 뜬 판수는 동현과 영혼이 바뀌었음을 알고 경악한다. 외형 상 동현이 된 판수는 동현이 다니던 고등학교에 가게 되고, 현정(이수민)을 만나며 새로운 사실들을 알게 된다.

‘내안의 그놈’은 영혼 체인지라는 익숙한 소재를 신선하고 영리하게 풀어낸다. 다소 뻔한 전개와 내용이지만 쉴 틈 없이 몰아치는 코믹한 설정들이 보는 이들의 폭소를 자아낸다. 사실 ‘톱스타급’이라 할 만한 배우들은 출연하지 않지만 이 또한 전혀 아쉽지 않을 정도다.

특히 중간 중간 액션신을 가미함으로써 보는 즐거움을 더한다. 코믹드라마 특유의 신파 설정을 덜어낸 대신 시원시원한 액션을 더하며 지루함을 배제한다. 기존의 코믹영화의 포맷을 따르지 않으며 색다른 즐거움을 준다.

무엇보다 진영과 박성웅의 완벽한 연기 호흡이 빛을 발한다. 서로의 표정과 말투까지 완벽히 재현해내며 관객들의 폭소를 이끌어낸다. 진영은 아이돌그룹 B1A4(비원에이포) 출신 연기자라는 생각이 들지 않을 만큼 농익은 연기력을 자랑한다. 학교에서 왕따 당하는 동현의 주눅 든 모습과 함께 태수로 완벽 변신, ‘허당 아재미’를 발산한다. ‘내안의 그놈’을 통해 진영의 연기는 재평가될 것으로 보인다.

영화 '내안의 그놈' 리뷰
영화 '내안의 그놈' 리뷰

박성웅 역시 기존의 마초적인 매력과 함께 귀여운 모습을 동시에 선보이며 관객들을 사로잡는다. 깡패들과의 싸움에 겁에 질려 미선의 뒤에 숨는 모습은 폭소를 유발한다.

완벽한 코믹 연기를 자랑하는 라미란은 이번에도 실망시키지 않는 연기로 극의 중심을 잡는다. 강단 있는 성격과 달리 속마음은 여린 미선을 흠 잡을 데 없는 연기로 표현한다.

배우 이준혁 역시 깨알 같은 애드리브로 극의 윤활유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 웃음을 참을 수 없는 대사와 함께 출중한 액션 연기까지 펼치며 남다른 활약을 보여준다. 특유의 재치 있는 연기로 시선을 한 번에 사로잡는다. 이 외에도 동현의 짝사랑으로 등장하는 이수민과 일진 역의 박경혜 등 각자 제 몫을 다한 연기로 다양한 웃음을 선사한다.

러닝타임 내내 웃고 싶은 관객이라면 망설일 필요 없이 선택해도 좋다. 가족끼리 함께 볼 수 있는 킬링타임용 영화로도 무방하다. 러닝타임 122분. 1월 9일 개봉. 15세 관람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