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키르기스스탄] '골키퍼 자책골 행운' 중국, 고전 끝에 '진땀 승리'
[중국 키르기스스탄] '골키퍼 자책골 행운' 중국, 고전 끝에 '진땀 승리'
  • 심재희 기자
  • 승인 2019.01.07 2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키르기스스탄에 역전승
중국, 키르기스스탄 잡고 승점 3 획득
중국-키르기스스탄 결과. 한국과 함께 2019 아시안컵 C조에 속한 중국-키르기스스탄이 조별리그 1차전에서 중국이 2-1로 이겼다. /사커웨이 캡처
중국-키르기스스탄 결과. 한국과 함께 2019 아시안컵 C조에 속한 중국-키르기스스탄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중국이 2-1로 이겼다. /사커웨이 캡처

[한국스포츠경제=심재희 기자]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에서 한국과 만날 중국-키르기스스탄 조별리그 1차전에서 중국이 웃었다.

중국-키르기스스탄 경기는 8일(이하 한국 시각) 오후 8시 아랍에미리트 알 아인의 셰이크 칼리파 국제경기장에서 벌어졌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76위의 중국이 91위의 키르기스스탄보다 객관적 전력이 더 나은 것으로 보였으나, 뚜껑을 여니 경기 내용은 달랐다. 중국이 점유율을 높이며 주도권을 잡는 듯했으나 키르기스스탄에 전반 42분 선제골을 내주면서 흔들렸다.

0-1로 전반을 마친 뒤 후반전 들어 전열을 가다듬은 중국은 5분 만에 동점골을 잡아냈다. 파벨 마티아시 골키퍼의 자책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후반 33분에는 역전골을 작렬했다. 우시의 도움을 받은 위다바오의 골로 승부를 뒤집었다. 이후 키르기스스탄의 공격을 잘 막아내며 승리를 확정지었다.

승점 3을 따낸 중국은 한국-필리핀 경기 종료 전까지 C조 선두에 오르게 됐다. 키르기스스탄은 자책골 불운에 땅을 치면서 승점 획득에 실패했다.

중국은 11일 필리핀과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르고, 키르기스스탄은 12일 한국과 2차전을 가진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