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파업…영업점 업무차질·온라인은 정상운영
국민은행 파업…영업점 업무차질·온라인은 정상운영
  • 이성노 기자
  • 승인 2019.01.08 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년 만에 총파업…고객 불편 불가피

국민은행 파업…영업점 업무차질·온라인은 정상운영

[한스경제=이성노 기자] 국민은행 노사가 밤샘 협상에도 합의점을 찾지 못한 가운데 노조는 19년 만에 총파업을 실시한다. 다수 영업점의 업무 차질이 예상되는 가운데 온라인 업무은 정상운영 될 것으로 보인다. 

ㅇㄹ
8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민은행 노사가 19년 만에 총파업을 실시한다. /사진=연합뉴스

8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민은행 노사는 전날 밤 11시부터 새벽까지 협상을 이어갔으나 이견을 좁히는 데 실패했다. 

노사는 △임금피크제 진입 시기 △호봉상한제 △성과급 등 핵심 쟁점을 놓고 밤샘 협상을 진행했으나 끝내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노조는 산별 협상에 따라 임금피크 진입 시기를 1년 연장해야 한다고 주장했으나 사측은 6개월 연장을 제안했다. 

노조는 서울 송파구 잘심 학생체육관에서 총파업 선포식을 열고 총파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이날 총파업 선포식에는 전날 밤샘 집회를 함께한 노조원 1만여명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민은행은 전체 점포 1057곳의 정상 영업은 힘들다고 판단하고, 영업점 규모와 접근 편의성을 고려해 지역별 거점점포로 선정한 411곳에 대해 정상영업할 방침이다. 거점점포는 서울 145개, 수도권 126개, 지방 140개점 등이다.   

현금자동입출금기(ATM)를 비롯해 365자동화코너, 인터넷·모바일 뱅킹 등 비대면 서비스는 정상운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