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일평 CTO "인공지능 LG 씽큐, 3대 지향점 '진화·접점·개방'…고객 니즈 이해해야"
박일평 CTO "인공지능 LG 씽큐, 3대 지향점 '진화·접점·개방'…고객 니즈 이해해야"
  • 변동진 기자
  • 승인 2019.01.08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일평, ‘CES 2019’서 인공지능 지향점 제시
박일평 "인공지능, 고객이 말하지 않은 것조차 읽어내야"
박일평 LG전자 CTO와 '클로이 가이드봇'. /LG전자
박일평 LG전자 CTO와 클로이 가이드봇. /LG전자

[한스경제=변동진 기자] “인공지능 ‘LG 씽큐’(LG ThinQ)는 고객에게 새로운 라이프스타일뿐 아니라 지속적인 감동을 주게 될 것.”

박일평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는 현지시간 7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9’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이같이 강조했다.

‘LG 씽큐’는 LG전자의 인공지능(AI) 브랜드로 최근 에어컨을 비롯해 세탁기, TV, 휴대폰, 로봇청소기 등에 탑재되고 있다.

박 사장은 ‘기술이 더 나은 삶을 만들고 있는가?’라는 화두를 던지며 “지난 100여년간 냉장고, 세탁기, 청소기 등 가전의 발전으로 집안일로 보내는 시간이 약 75% 줄었지만, IT 혁신으로 인해 수많은 정보들 사이에서 끊임없는 선택을 해야만 하는 ‘인지노동’의 양은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LG전자의 비전은 단순히 인공지능 기술을 탑재한 제품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고객의 더 나은 삶을 도와주는 ‘라이프스타일 혁신가(lifestyle innovator)’가 되는 것”이라며 “고객을 먼저 생각하는 LG 씽큐(LG ThinQ)를 통해 인공지능이 가야 할 길을 명확히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LG 씽큐’가 추구하는 3가지 지향점으로 ▲맞춤형 진화(Evolve), ▲폭넓은 접점(Connect), ▲개방(Open) 등을 꼽았다.

박 사장은 “LG 씽큐는 고객을 이해하도록 ‘진화’하고, 고객의 삶과 여러 ‘접점’에서 연결된다”며 “‘개방’을 통해 혁신적인 생태계를 열 것”이라고 역설했다.

더불어 “집과 사무실, 차량을 넘어 도시 전체에까지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제공해 고객들에게 지속적인 감동을 주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LG전자는 참석자들이 쉽고 재미있게 기조연설을 즐길 수 있도록 인공지능 기술과 제품이 적용된 미래를 그린 영상을 공개했다.

특히 AI가 탑재된 로봇 ‘LG 클로이 가이드봇’(LG CLOi GuideBot)가 박 사장과 함께 무대에 관객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박 사장은 “LG전자는 로봇들이 학습하는 것을 클라우드를 통해 공유할 수 있는 플랫폼을 개발 중”이라며 “이를 통해 더욱 다양하고 지능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인공지능은 고객의 명령을 인식하는 수준을 넘어 고객의 의도와 요구를 이해해야 한다”며 “단순히 질문에 대답하는 것이 아니라 말하지 않은 것조차 읽어내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해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인기기사
P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