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스타벅스 럭키백도 친환경…‘텀블러·음료 쿠폰 에코백에 담았어요’
2019 스타벅스 럭키백도 친환경…‘텀블러·음료 쿠폰 에코백에 담았어요’
  • 김지영 기자
  • 승인 2019.01.09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스타벅스 럭키백/사진=스타벅스
2019년 스타벅스 럭키백/사진=스타벅스

[한스경제=김지영 기자] 스타벅스가 2019년 럭키백 판매를 시작한다. 특히 올해 럭키백은 친환경적인 소재를 사용해 제작해 눈길을 끈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2019년 기해년을 맞아 ‘럭키백 세트’를 오는 10일부터 전국 매장에서 판매한다고 9일 밝혔다.

올해 럭키백은 총 1만7000 세트가 마련됐다. 럭키백 전용 신상품과 에코백, 음료 쿠폰을 비롯해 텀블러, 워터보틀, 머그, 플레이트 등 총 9가지 품목을 받을 수 있도록 구성했다.

럭키백은 1인당 1개씩 선착순 판매하며 한 세트당 가격은 6만3000원이다. 백화점 및 마트, 쇼핑몰 내 입점 매장 등 일부 매장에서는 럭키백을 판매하지 않는다.

올해 럭키백에는 기해년 복을 상징하는 디자인을 입힌 스테인리스 텀블러 3종을 제작해 이 중 1개를 담았다. 이와 함께 지난 시즌 출시한 텀블러, 워터보틀, 머그, 데미머그, 플레이트 등 총 7종의 다양한 상품을 준비했다.

럭키백 구매 시 영수증 무료 음료 쿠폰 3장을 받을 수 있으며 1000개 세트에 한해 무료 음료권 4장을 담아 최대 7장의 무료 음료권을 받을 수 있는 행운을 기대할 수 있다. 아울러 모든 에코백에 새해 복을 기원하는 풍속 용구인 복조리도 담았다.

올해 스타벅스는 럭키백 포장 방식을 친환경적으로 변경했다. 1회용 박스 제작 공정을 최소화하고 가방 형태의 친환경 에코백을 제작해 지속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에코백 속 기본 박스는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해 스타벅스 로고 외 별도 디자인 인쇄를 하지 않은 흰색 박스를 사용하고, 상품 개별 포장도 비닐 포장재 감축을 위해 기존 에어캡 대신 얇은 종이로 대체했다.

스타벅스 카테고리MD팀 홍석규 팀장은 “스타벅스 럭키백은 매년 고객과의 약속처럼 지켜온 대표적인 사은 행사 중 하나”라며 “올해에는 친환경 에코백과 함께 럭키백 전용 텀블러를 비롯해, 무료 음료 쿠폰 등으로 다양하게 구성해 판매 가격 이상의 특별한 가치를 담았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