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오토사이언스 캠프 후원으로 4차 산업 인재 육성 앞장
쉐보레, 오토사이언스 캠프 후원으로 4차 산업 인재 육성 앞장
  • 박대웅 기자
  • 승인 2019.01.09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쉐보레가 공식 후원하는 오토사이언스 캠프가 6일 개막했다. 쉐보레 제공
쉐보레가 공식 후원하는 오토사이언스 캠프가 6일 개막했다. 쉐보레 제공

[한스경제=박대웅 기자] 쉐보레(Chevrolet)가 공식 후원하는 ‘제 14회 대한민국 오토사이언스 캠프(Korea Auto Science Camp)’가 6일부터 3박 4일 동안 강원도 횡성군에 위치한 웰리힐리파크에서 성황리에 개막했다. 

‘대한민국 오토사이언스 캠프’는 글로벌 자동차 브랜드 쉐보레, 교육부, 그리고 산업통상자원부가 공식 후원하는 과학 체험 프로그램으로 자동차 과학에 대한 학생들의 관심을 높이고, 한국의 미래 자동차산업을 이끌어 갈 인재 육성을 위해 지난 2005년부터 시작돼 올해로 14회째를 맞고 있다.

한국지엠 황지나 부사장은 “쉐보레는 미래 자동차산업 인재 양성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특히 요즘 각광받고 있는 STEM(Science, Technology, Engineering, Mathematics; 과학, 기술, 공학 그리고 수학)분야의 인재 발굴에 힘쓰고 있다”며, “오토 사이언스 캠프가 미래 자동차 산업을 이끌 꿈나무들에게 자동차 과학 원리를 쉽게 배우고 이해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캠프는 전국에서 선발된 초등학교 6학년생 100명이 참가한 가운데 진행됐다. 6일 개교식을 시작으로 3박 4일 동안 과학 원리와 첨단 기술이 결집된 자동차를 소재로 자율주행의 원리 및 실습, 전기차 구동원리 및 시승, 코딩 및 드론 교육 등 미래 모빌리티 기술에 대한 과학적 원리를 어린이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재미있는 실험과 강의를 통해 진행됐다.

특히 이번 14회 오토사이언스 캠프에서는 4차 산업 시대의 필수 언어인  ‘코딩(Coding)'을 교육 프로그램에 새롭게 반영해 학생들의 높은 관심과 호응을 끌어냈다. 학생들은 전문 교사들의 지도 하에 코딩을 이용한 자율주행 자동차 만들기, 로봇 코딩을 통한 미로 찾기, 코딩을 활용한 드론 제어 등 체험을 통해 코딩을 쉽게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

오토사이언스 캠프에 참가한 학생들이 수업에 열중하고 있다. 쉐보레 제공
오토사이언스 캠프에 참가한 학생들이 수업에 열중하고 있다. 쉐보레 제공

이와 더불어 참가 학생들은 쉐보레 볼트EV와 카마로 시승을 비롯, 자동차 디자인과 미래 자동차 기술에 대한 특강, 직접 모형 자동차를 만들어 벌이는 모형 자동차 경주대회, 안전 시스템 교육 등 자동차 과학에 대한 관심과 흥미를 유발할 수 있는 다양한 체험식 교육 기회를 가졌다.

캠프에 참가한 도곡초등학교 정유진(13세, 여) 학생은 “이번 캠프에서 가장 흥미 있었던 과제인 자율주행차의 원리를 체험하며, 안전한 차를 만들기 위해선 정교하고 복잡한 코딩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새롭게 알게 됐다”며, “오토사이언스캠프 참가를 통해 미래 과학기술에 대한 관심이 한층 더 높아졌다”고 밝혔다. 

캠프 참가 학생들 중 성적이 우수한 학생 및 우수 조에는 교육부 장관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 한국지엠 사장상 등을 시상하고 소정의 상품을 전달한다.

한편, 쉐보레의 후원으로 2005년 시작된 대한민국 오토사이언스 캠프는 지금까지 전국에서 모인 1,600 여명의 우수 학생들이 참가해 자동차 과학 기술을 직접 체험하는 등 권위 있는 어린이 과학 캠프로 자리 잡았다.   


인기기사
P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