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미·중 무역협상 결과 앞두고 2060선 회복
코스피, 미·중 무역협상 결과 앞두고 2060선 회복
  • 김솔이 기자
  • 승인 2019.01.09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김솔이 기자] 코스피가 9일 미·중 무역협상 낙관론에 힘입어 2060선을 회복했다.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39.44포인트(1.95%) 오른 2064.71에 장을 마쳤다. 종가 기준 지난해 12월 19일(2078.84)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날 전일보다 8.92포인트(0.44%) 상승한 2034.19로 출발한 지수는 상승폭을 키워나갔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3850억원, 1418억원어치 주식을 사들이며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개인은 5167억원을 순매도했다.

지난 8일까지였던 미·중 무역협상 기간이 하루 연장되면서 양국의 입장 차가 좁혀진 것 아니냐는 낙관론이 부각, 국내 증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테드 매키니 미국 농무부 통상·해외농업 담당 차관은 “(협상이) 잘 진행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특히 시가총액 상위종목을 중심으로 외국인·기관의 매수세가 유입됐다. 삼성전자(3.94%)는 전일 부진한 4분기 실적을 발표했으나 반등에 성공했다. 현대차(2.93%)는 미국 시장 판매량 회복 등에 따라 실적이 개선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상승세였다. 

코스닥은 전일 대비 11.25포인트(1.68%) 오른 679.74로 거래를 마감했다. 지수는 3.89포인트(0.58%) 오른 672.38로 개장한 뒤 우상향 곡선을 그렸다.

코스닥 시장에선 외국인이 260억원, 기관이 20억원을 순매수했다. 개인만 259억원을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중 CJ ENM(2.15%), 스튜디오드래곤(2.17%) 등 미디어·콘텐츠주(株)가 강세였다. 펄어비스(6.16%)는 전일 일본 서비스 사전 예약을 실시하면서 기대감에 급등했다.

한편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 종가보다 2.0원 내린 1122.1원에 마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