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버스 파업 철회...노사 협상 잠정합의로 운행 재개
경기도 버스 파업 철회...노사 협상 잠정합의로 운행 재개
  • 박재형 기자
  • 승인 2019.01.10 07:42
  • 수정 2019-01-10 0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버스 파업 10일 오전 4시부터 시작
경기도 버스 파업 시작됐지만 노사 협상 이어가
경기도 버스 파업 오전 5시 30분께 합의안 도출되며 철회
경기도 버스 파업 철회하고 버스운행 재개해
경기도 버스 파업 우려했던 시민들 출근길 혼란 해소돼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박재형 기자] 임금협상 결렬로 10일 첫차부터 파업에 들어갔던 경기지역 7개 버스회사의 협상이 잠점합의되며 버스운행이 재개됐다. 이에 출근길 혼란을 우려했던 시민들의 불편은 일단 해소됐다.

10일 총파업을 예고했던 경기지역 7개 버스회사 노조가 사측과 밤샘 회의 끝에도 견해차를 좁히지 못하고 협상이 결렬되자 당초 예고한 바와 같이 이날 오전 4시 첫차 운행부터 전면파업에 들어갔다.

경기지역자동차노동조합 산하 7개 버스회사 노조와 사측은 노동쟁의 조정만료일인 9일 오후 4시부터 경기지방노동위원회 중재로 조정회의를 시작했다. 노조 측은 오는 7월부터 버스업게에 주 52시간 근로제가 도입되며 줄어드는 근무시간을 반영해 최저임금 인상률인 10.9%를 상회하는 임금 인상을 요구했지만 사측은 최저시급에 준하는 임금안을 고수해 의견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회의는 조정 교섭시한인 9일 자정을 넘겨 이날 오전 1시 50분까지 이어졌지만 양측의 주장은 평행선을 달렸고 협상은 결렬됐다.

다만 노조는 사측의 재교섭 제안을 받아들였고 이날 4시부터 파업을 시작하는 한편 협상은 이어갔다. 노사 협상은 파업 시작으로부터 1시간 30분이 지난 이날 오전 5시 30분께 합의안을 도출했고 노조는 이날 오전 6시부터 파업을 철회하고 버스운행을 재개했다.

이번 협상에는 경기도가 9일 오후부터 파업에 대비해 세운 비상대책도 한 몫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경기도는 파업 참여 버스(1000대 가량)보다 많은 2800여대의 대체버스를 긴급 투입해 교통대란 우려를 줄이려 했다. 이런 대책이 노조측에 부담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