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오전 10시 신년 기자회견 진행...일자리 창출 등 경제현안 집중 예상
문 대통령, 오전 10시 신년 기자회견 진행...일자리 창출 등 경제현안 집중 예상
  • 박재형 기자
  • 승인 2019.01.10 08:22
  • 수정 2019-01-10 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영빈관에서 기자회견 열고 올해 국정 운영 방안 발표
취임 후 세번째 기자회견
지난해 1월 10일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이 질문자를 지명하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지난해 1월 10일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이 질문자를 지명하는 모습./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박재형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10시 청와대 연빈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 국정 운영 방안을 발표한다. 이는 2017년 8월 17일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포함해 세 번째 기자회견이다.

이날 기자회견은 100분간 진행되며 문 대통령은 청와대 본관 1층에서 20분간 기자회견문을 발표하고 10시 25분부터 영빈관에서 일문일답을 포함한 기자회견을 진행한다.

문답은 사전 질문과 질문자를 정하지 않은 상태로 외교안보·경제·정치사회 등 분야에 대해 문 대통령이 직접 진행할 예정이다. 지난해 기자회견과 같이 질문을 원하는 기자가 손을 들면 문 대통령이 지명하는 방식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경제 문제’를 강조할 것으로 전망된다. 문 대통령은 새해 시작부터 청와대 회의, 행사 발언 등을 통해 경제와 민생 문제를 포함한 국내 현안들에 대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내겠다고 여러 차례 강조했다.

회견장은 문 대통령을 중심으로 내·외신 기자 200여석 규모의 자리가 부채꼴 모양으로 마련됐다. 지난 8일 새로 임명된 노영민 비서실장과 김수현 정책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등과 수석비서관들도 배석한다. 이들은 작년과 달리 별도의 참모진 구역에 앉지 않고 기자들 사이 곳곳에 자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