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스로이스 지난해 115년 브랜드 역사상 최고 판매량 달성
롤스로이스 지난해 115년 브랜드 역사상 최고 판매량 달성
  • 박대웅 기자
  • 승인 2019.01.10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컬리넌, 팬텀, 로스트, 던, 레이스 등 전 라인업 고른 활약

오트보쉬 CEO "올해도 지속 성장하겠다"
롤스로이스의 팬텀이 도로를 주행하고 있다. 롤스로이스 제공
롤스로이스의 팬텀이 도로를 주행하고 있다. 롤스로이스 제공

[한스경제=박대웅 기자] 롤스로이스가 지난해 역대 최고 판매량을 달성했다. 롤스로이스는 10일 지난해 모두 4107대의 차량을 판매하며 115년 브랜드 역사상 가장 높은 판매량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롤스로이스는  최대 실적을 기록한 아메리카 지역을 비롯해 전 세계 모든 지역에서 전년보다 높은 판매량을 기록하며 2017년대비 약 22%의 판매 성장율을 기록했다. 이 같은 성과는 출시와 함께 선풍적 인기를 끌고 있는 롤스로이스  최초의 SUV 컬리넌(Cullinan)을 비롯해 팬텀(Phantom), 고스트(Ghost), 던(Dawn), 레이스(Wraith) 등 전 라인업에 대한 고른 인기에서 비롯했다. 특히 플래그십 모델인 팬텀의 선전이 두드러졌다. 여기에 컬리넌은 사전주문이 2019년 하반기까지  밀려 있을 정도로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롤스로이스의 소비자 맞춤형 제작 프로그램인 비스포크(Bespoke) 또한 역대 최고 판매량을 기록하는데 크게 기여했다. 럭셔리 비스포크 분야에서 업계 최고 수준을 자랑하는 롤스로이스는 개인의 취향을 반영한 자동차를 제작해 희소가치를 높였다. 특히 지난해에는 브랜드 역사상 가장 획기적이고  특별한 주문 제작들을 진행했으며, 이를 통해 한 차원 높은 기술 및 미적 성취를 달성하는 동시에 소비자의 만족도도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롤스로이스 모터카 CEO 토스텐 뮐러 오트보쉬는 “2018년 롤스로이스는  전 세계 모든 지역에서 높은 판매율을 기록하며 브랜드 역사상 가장 성공적인 한 해를 보냈다”며 “고객 한 분, 한 분의 기대를 충족하는 세계 최고의 럭셔리 자동차를 만들어 왔으며, 이러한 성과와 노력을 바탕으로 2019년, 올해에도 지속적인 성장을 이어갈 것이라 확신한다”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