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사의사로 불리던 60대 의사...수년간 보호시설 아이들 성폭행 사실 드러나
천사의사로 불리던 60대 의사...수년간 보호시설 아이들 성폭행 사실 드러나
  • 박재형 기자
  • 승인 2019.01.10 17:00
  • 수정 2019-01-10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사의사로 불린 김씨 1992년부터 보호시설 운영
천사의사 보호시설 미성년자들 성폭행해
천사의사 김씨 협박으로 사실 은폐
사진=JTBC 방송 캡처.
사진=JTBC 방송 캡처.

[한스경제=박재형 기자] ‘천사의사’로 불리는 보호시설 원장이 입소한 아이들을 수년간 성폭행한 사실이 밝혀졌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경기 분당경찰서는 9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 혐의로 김모(62)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성남시 분당구에 위치한 자신이 운영하는 보호시설에서 보호 중인 여성 8명을 10여차레에 걸쳐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의사인 김씨는 1992년부터 자신이 근무하던 병원 근처에 버려진 아이들을 데려와 보호하기 시작하며 시설을 운영했다. 아이들에게 숙식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오케스트라와 밴드를 만들어 교도소와 종교단체 등 전 세계를 돌며 공연을 하기도 했다.

하지만 김씨는 밤이 되면 아이들을 향해 성폭행을 저지르고 “여기서 계속 생활하고 싶으면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라”며 범행을 은폐해왔다.

또 피해자 대부분은 범행 당시 미성년자였던 것으로 드러나 충격이 더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