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올해 중소기업 20개사, 해외규격인증 획득 지원 예정
성남. 올해 중소기업 20개사, 해외규격인증 획득 지원 예정
  • 경기취재본부
  • 승인 2019.01.11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규격인증은 제품 수출할 때 상대국에서 요구하는 규격

 [한국스포츠경제 김대운]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올해 중소기업 20개사의 해외규격인증 획득을 지원키로 했다.

해외규격인증은 제품을 수출할 때 상대국에서 요구하는 규격이다.

현지에서 제품에 대한 신뢰도를 높여 원활한 수출 진행을 돕는 필수품이다.

시는 해외규격인증을 받기 위한 제품 시험·분석 등의 비용을 70% 보조한다.

1곳당 최대 지원금은 500만원이다.

지원 가능한 해외규격인증은 CE(유럽공동체마크), FDA(미국식품의약품국), RoHS(유럽전기·전자장비 유해물질사용제한), CFDA(중국국가식약품감독관리국) 등 324개다.

지원 희망 기업은 오는 1월 25일까지 성남시 홈페이지(시정소식→새소식)에 있는 신청서, 지난해 수출실적확인서, 기술 수준 증빙자료 등을 성남시청 7층 기업지원과로 직접 내거나 등기우편 접수하면 된다.

선정된 업체는 다음달 초 시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다.

성남시는 2001년부터 해외규격인증 지원 사업을 펴 지난해까지 중소기업 427개사에 15억7100만원을 지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