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퀴즈:리부트' 김재원 "첫 악역, 의미 있는 작품" 종영 소감
'신의 퀴즈:리부트' 김재원 "첫 악역, 의미 있는 작품" 종영 소감
  • 신정원 기자
  • 승인 2019.01.11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윌엔터테인먼트
윌엔터테인먼트

[한스경제=신정원 기자] '신의 퀴즈:리부트' 김재원이 종영 소감을 밝혔다.

?11일 윌엔터테인먼트 측은 OCN 수목극 ‘신의 퀴즈 리부트’(연출 김종혁, 극본 강은선, 김선희)에서 활약한 김재원의 종영 소감 영상을 공개했다. 

김재원은 '이건 내가 봐도 너무 했다 싶었던 살인 장면은'이라는 질문에 대해 "아무래도 맨 처음에 등장했을 때 공사장에서 쓰는 타카 에어건으로 쐈었을 때가 좀 잔인했던 것 같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현상필 대표 별칭 브레인 또라이에 대해선 마음에 든다고. 그는 "요즘 갖고 있는 에코상필이라는 별명도 좋다"라고 말했다.

석태준과의 연기 호흡에 대해선 "수십 년 정도 알고 지냈던 그런 동생과 같이 편안하게 촬영 했다. 굉장히 감사하고 고마운 존재"라고 답해 상대 배우를 아끼는 모습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김재원은 "'과연 제가 잘 소화해 낼 수 있을'라는 고민을 많이 했다. 하지만 우려와는 상반되게 오히려 많은 분들한테 관심도 받고 사랑도 받았던 작품이 돼서 첫 악역의 시도가 저한테 굉장히 의미 있는 작품으로 마무리 됐다"라며 "신의 퀴즈:리부트 많이 많이 아껴주시고 사랑해주시고 또 현상필이라는 캐릭터 미워하지 않고 이렇게 사랑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합니다"라고 아쉬운 소감을 전했다.

한편 김재원은 지난 10일 종영한‘신의 퀴즈:리부트’에서 광기 어린 살인으로 안방극장을 얼어붙게 만들었다. 매회 등장만으로도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악역 연기로 매 회 소름 돋는 엔딩을 만들어 내 성공적인 이미지 변신을 보여줬다.


인기기사
P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