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핫스팟] '신과의 약속' 한채영 "앞으로 2막, 강인한 엄마 모습 보여줄 것"
[E-핫스팟] '신과의 약속' 한채영 "앞으로 2막, 강인한 엄마 모습 보여줄 것"
  • 신정원 기자
  • 승인 2019.01.11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신과의 약속'
MBC '신과의 약속'

[한스경제=신정원 기자] '신과의 약속'이 어느덧 반환점을 돌았다. 앞으로의 펼쳐질 2막엔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까. 배우들은 "긴박한 전개가 펼쳐질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11일 경기도 일산 MBC 드림센터에서는 MBC 토요극 '신과의 약속' 기자간담회가 열린 가운데 배우 한채영, 배수빈, 오윤아, 이천희, 왕석현이 참석했다.

'신과의 약속'은 죽어가는 자식을 살리기 위해 세상의 윤리와 도덕을 뛰어넘는 선택을 한 두 쌍의 부부 이야기다.

한채영은 극 중 아나운서 서지영 역으로, 아들을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버리고 희생하는 모성애를 그린다. 그는 "드라마가 중반정도 왔는데, 지금 기분 좋게 촬영하고 있다"라며 "지금까지 많은 스토리가 있었지만, 앞으로 극적인 내용이 많이 나올 것이라고 들었다. 서지영이라는 인물이 지금까지 슬픔이 많았다면, 이젠 강인한 어머니의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서지영의 남편 송민호 역을 맡은 이천희는 "앞으로 많은 캐릭터들이 변화될 것"이라며 "'이렇게 전개되다니'라는 생각이 들 것"이라고 귀띔해 기대를 모았다.

한채영과 이천희 아들로 등장하는 왕석현은 "드라마가 딱 중반까지 왔는데, 14%의 시청률이 나왔다. 시청자분들의 기대가 크다고 생각한다.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다짐했다.

건축가이자 천지건설 본부장 김재욱 역을 맡은 배수빈 역시 앞으로의 전개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는 "긴박한 전개들을 함께 따라가면 더욱 흥미진진하고 재미있게 보실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연기를 하면서도 기대가 크다"라고 설명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편  '신과의 약속'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5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