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 조재범-안희정 둘다 사용해 '충격'…텔레그램 뭐길래?
텔레그램 조재범-안희정 둘다 사용해 '충격'…텔레그램 뭐길래?
  • 정규민 기자
  • 승인 2019.01.11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재범, 심석희에게 텔레그램 메신저 사용하게 강요한 것으로 드러나
안희정도 텔레그램 메신저 사용한 것으로 드러나 화제
성폭행으로 조사 받고 있는 조재범이 텔레그램 메신저를 사용한 것으로 드러나 화제다. / 텔레그램 메신저 화면 캡처
성폭행으로 조사 받고 있는 조재범이 텔레그램 메신저를 사용한 것으로 드러나 화제다. / 텔레그램 메신저 화면 캡처

[한국스포츠경제=정규민 기자] 텔레그램 메신저가 화제에 오른 가운데 텔레그램 관련 네티즌들의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텔레그램은 러시아의 페이스북 ‘브이콘탁테(VK)’ 개발자 파벨 두로프가 만든 메신저로 대화 내용이 바로바로 삭제된다는 특이점이 있다. '비밀대화 기능'을 사용할 경우 사진과 동영상은 물론 메시지 삭제가 용이해 추적이 쉽지 않다. 텔레그램의 보안성 때문에 정치인 등 강력한 보안이 필요한 사람들이 주로 이용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텔레그램은 광고 없는 오픈소스 메신저로 텍스트, 사진, 동영상 파일을 송신, 수신할 수 있으며 특히 러시아의 검열을 피하기 위해 독일에 서버를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성폭행 사실을 폭로 당한 조재범 전 코치가 텔레그램 사용한 것이 알려져 네티즌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10일 한 뉴스 보도에 따르면 경찰이 해당 정황을 확보하고 조재범 전 코치가 텔레그램을 사용한 이유를 조사하고 있다.

앞서 성폭행 사건으로 재판이 진행 중인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도 김지은 비서에게 텔레그램으로 메시지를 보내 화제가 된 바 있다.